콘텐츠바로가기

짝퉁 가상화폐 이용해 100억원대 유사수신한 업체 대거 적발

입력 2016-08-25 14:50:16 | 수정 2016-08-25 14:5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짝퉁’ 가상화폐를 다단계 수법으로 판매해 투자금 100억원 가량을 뜯어낸 일당이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유사수신 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가상화폐 거래업체 기획·운영 대표 이모씨(49) 등 4명을 구속하고 업체 회장인 홍모씨(54) 등 2명을 지명수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들은 작년 1월 가상화폐 거래업체를 차려놓고 투자자들에게 ‘유니온플러스 코인’이라는 가상화폐를 팔았다. 이 화폐에 투자하면 수십 배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투자자를 모집했지만 알고보니 자산 가치가 없는 ‘짝퉁’ 가상화폐였다.

가상화폐는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이 찍어내는 일반 화폐와 달리 온라인상으로만 거래되는 전자화폐의 일종이다. 대표적인 전자화폐가 ‘비트코인’이다. 거래업체가 그 가치를 담보할 만한 자산을 갖고 있어야 실제 화폐처럼 유통될 수 있다.

피의자들은 다른 투자자를 더 많이 끌어오는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을 주는 등 다단계 수법으로 투자금을 모았다. 투자자 5723명이 총 94억9500만원의 투자금을 이 일당에게 맡겼다. 경찰 관계자는 “국내외에 지역 센터를 차리고 투자자를 모집한 만큼 범행에 가담한 다른 조직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7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2% 큐리언트 +4.06%
삼성엔지니... +1.65% 자연과환경 +2.55%
SK가스 +1.93% 한국정보통... +1.45%
SK디앤디 -0.13% 삼본정밀전... -8.16%
삼성전자 +1.10% 아리온 +0.4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07%
POSCO +2.14%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30%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20%
고영 -0.97%
서울반도체 -0.88%
인터파크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