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국가 브레인이 없다 (4)] 저성장 해법 제시 못하는 한은

입력 2016-08-24 18:48:09 | 수정 2016-08-25 03:52:25 | 지면정보 2016-08-25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논쟁 기피…보고서 급감
박사급은 KDI 두 배 넘어
기사 이미지 보기
대한민국 최고 두뇌들이 모인 한국은행이 ‘소심증’에 빠져들었다. 보고서는 급감하고 있다. 제언에 귀 기울이는 사람도 줄었다.

각국 중앙은행은 저성장 원인을 규명하고 대응할 책임을 떠맡아 분주하다. 하지만 한국 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논하는 곳에서 ‘한은맨’들을 찾기란 쉽지 않다. 한은은 정부와의 분란을 피하기 위해, 또는 시장의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논쟁을 자초하면서까지 소통을 늘리고 있는 미국 중앙은행(Fed)과는 너무도 대조된다.

한은 내부 박사급 인력은 138명에 달한다. 국내 대표 싱크탱크인 한국개발연구원(KDI·65명)보다 두 배 이상 많다. 이들이 내는 보고서 양은 턱없이 적다. 이마저도 정확도가 낮다는 평가다. 최고 이코노미스트가 내놓은 경제 전망이 민간 연구소보다 못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년 새 네 차례나 수정됐다.

이런 까닭에 한은 보고서의 존재감은 갈수록 떨어진다. 과거 밑줄 쳐가며 읽던 경제관료들조차 “한은 보고서 안 읽은 지 오래됐다”는 말을 한다.

Fed 출신인 김진일 고려대 교수는 “외부와의 인력 교류를 확대하고 시야를 넓혀 한국 경제 해법을 제시하는 데 한은이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1.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엔지켐생명... -1.38%
SK디앤디 -2.08% 팬엔터테인... -0.49%
SK가스 -1.21% 와이지엔터... -0.34%
삼성전자 +0.83% 셀트리온 -0.55%
SK하이닉스 -0.59% 툴젠 -1.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