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니퍼 로런스 지난해 여배우 수입 1위…4600만달러 벌어

입력 2016-08-24 18:03:31 | 수정 2016-08-25 01:18:59 | 지면정보 2016-08-25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최근 1년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여배우는 영화 ‘헝거게임’ 시리즈의 주인공 제니퍼 로런스(사진)인 것으로 집계됐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에 따르면 로런스는 지난해 4600만달러(약 515억원)의 수익을 거둬 2년 연속 여배우 수입 1위를 차지했다. 로런스의 지난해 수입은 그러나 전년도의 5200만달러에 비해 11.5% 줄었다.

2위는 멀리사 매카시로, 주연을 맡은 영화 ‘고스트 버스터즈’ 덕분에 3300만달러를 벌었다. 스칼릿 조핸슨은 2500만달러로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선 중국과 인도 여배우도 10위 안에 포함됐다. 중국의 판빙빙이 1700만달러로 5위, 발리우드 스타 디피카 파두콘이 1000만달러로 10위에 올랐다.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7% 엔지켐생명... +5.02%
삼성전자 +0.72% 코스메카코... -0.72%
SK가스 +0.93% 디오 -4.68%
SK디앤디 +1.83% 테고사이언... +1.21%
지코 +0.46% 코리아에프...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LG화학 -0.18%
한국전력 -0.12%
현대차 +0.67%
LG전자 +0.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0%
포스코 ICT -0.81%
AP시스템 +0.17%
원익IPS -0.21%
GS홈쇼핑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