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남 ‘지역경제를 살려라’] 수자원공사 경남부산본부, 태양광으로 수익 창출

입력 2016-08-24 16:43:42 | 수정 2016-08-24 16:43:42 | 지면정보 2016-08-25 B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합천댐에 설치한 수상 태양광
연간 4억원어치 전기 생산
전기 수익금, 마을기금 활용
윤보훈 본부장기사 이미지 보기

윤보훈 본부장

K-water(한국수자원공사) 경남부산지역본부(본부장 윤보훈)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수익성 확보와 주민 지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K-water가 합천댐에 설치한 수상 태양광 시설은 축구장 두 개 규모로 연간 910㎿h, 4억원어치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4인 기준 210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양이다. 친환경적인 데다 요즘 같은 폭염에도 수면의 냉각효과로 발전 손실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곳의 발전시설은 육상 태양광보다 10% 이상 더 많은 전기를 얻는다.

K-water는 댐 주변지역 수몰민을 위한 주민 태양광 발전시설도 설치해 이관했다. K-water 합천댐관리단은 지난달 합천군 봉산면 계산리에 태양광 주민발전소(총 사업비 2억8000만원, 시설용량 100㎾)를 설치해 상업발전을 시작했다. 이 사업은 합천댐 주변지역 주민의 소득창출형 지원 사업이다. 지자체가 부지를 제공하고 K-water가 댐 지원 사업으로 설치, 발전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마을 기금으로 사용한다.

종전의 댐 지원 사업은 집수리나 초등학교 영어강사 보조 등 소모성 지원이 대부분이었다. 이번 태양광발전소 건립은 지속성이 최대 장점이다. 태양광 발전을 통해 매년 2600만원의 수익을 마을 기금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을 통해 생산되는 연간 130㎿h의 신재생에너지는 1년에 30가구(4인 기준)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기존 화력과 원자력 등으로 발전했을 때 생기는 약 87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해 소나무 2만7000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뒀다. 봉산면 태양광 주민발전소는 K-water만의 태양광 운영·관리 경험 및 기술력을 담아 태양광 발전효율 및 내구성을 극대화했다. 원격감시체계도 구축해 봉산면 주민이 쉽게 태양광 발전소를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윤보훈 경남부산지역본부장은 “태양광 주민발전소 상업발전 개시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산업육성’ 정책에 적극 부응하는 모델”이라며 “사회적 책임 수행은 물론 지역주민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댐 지원사업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합천=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컴투스 +0.34%
SK디앤디 +1.21% 가온미디어 -0.42%
SK가스 -2.02% KG모빌리언... +1.88%
후성 -0.27% 안랩 +7.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70%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23%
현대차 +1.2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32%
서울반도체 -0.86%
카카오 -1.07%
테스 +0.22%
CJ E&M -0.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