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제 유가, 공급 과잉 우려 3.03% 하락 … 금값도 소폭 약세

입력 2016-08-23 06:49:51 | 수정 2016-08-23 06:4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22일 국제 유가가 8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47달러(3.03%) 떨어진 배럴당 47.05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60달러(3.14%) 내린 배럴당 49.28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공급 과잉 상황을 부채질하는 소재가 잇따라 유가 하락 요인이 됐다. 중국의 정제유 수출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7월 디젤유와 휘발유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81.8%와 145.2% 증가했다.

이달 국제 유가의 가파른 상승은 숏커버링 효과일 뿐이며, 9월 산유국 회의에서도 주요 산유국의 이해관계 대립으로 생산량 동결 합의가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가격 약세 배경이다.

미국의 원유 채굴장비 수도 지난 19일로 끝난 주간에 10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되며 8주 연속 증가했다. 이라크가 이번 주 북부 키르쿠크산 원유 수출을 하루 15만 배럴 늘릴 계획이고, 나이지리아 정부와 반군 간의 대화 재개로 조만간 현지 생산이 정상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80달러(0.2%) 내린 온스당 1,343.40달러로 마감됐다.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26일 잭슨홀 연설을 앞둔 가운데 연내 금리인상 전망이 탄력을 받으며 금값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2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셀트리온 +0.50%
SK디앤디 +0.13% 디오 -2.11%
지코 -3.23% 셀루메드 -2.92%
SK가스 -3.24% 엔지켐생명... -0.84%
삼성전자 +0.46% 툴젠 +2.0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2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70%
셀트리온 +0.50%
클리오 -2.03%
더블유게임... +1.21%
코미팜 -1.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