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AI개발 불붙었다…도요타·도쿄대 총출동

입력 2016-08-19 19:35:27 | 수정 2016-08-20 02:25:52 | 지면정보 2016-08-20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관·학 뭉쳐 제조업·의료에 활용
일본의 민·관·학이 차세대 핵심 기술로 꼽히는 인공지능(AI) 개발을 위해 손을 잡는다. AI에 범(汎)국가적 연구 역량을 총결집해 이 분야에서 앞선 구글 등 선진 기업을 따라잡는다는 전략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자동차와 NEC, 일본 문부과학성 산하 이화학연구소 등 20여개 기업과 연구소가 공동으로 의료 및 생산현장에 활용하는 AI 개발에 나선다고 19일 보도했다.

지난 4월 이화학연구소 내 설립한 혁신지능통합연구센터에 기업과 학계 연구자가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화학연구소는 문부과학성 산하 자연과학 종합연구소로 일본의 ‘노벨상 산실’로 유명하다.

공동 연구기간은 10년이다. 문부과학성이 내년 연구개발 자금으로 100억엔(약 1100억원)을 지원하고 기업도 수억엔을 부담한다.

연구 분야는 통상 AI가 방대한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데 비해 데이터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도 인간이 알 수 없는 최적의 방안을 찾아내는 원천기술이다. 이를 제조업 및 의료분야 효율화와 노후 인프라 관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제조업은 공장 내 센서 기록으로 생산라인 고장 징후를 사전에 파악해 생산현장의 낭비 요인을 없앤다. 의료분야에선 의료 기록에 적힌 환자 증상을 분석해 개인에게 맞춤형 치료법을 제시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올 5월 ‘2020년 국내총생산(GDP) 600조엔’ 달성을 위해 AI와 로봇을 중심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민·관·학이 연계하는 것은 소규모 산학 연계만으로는 급속한 AI 발전에 대응할 수 없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세계 AI시장 규모(관련제품 기준)는 지난해 2억250만달러(약 2263억원)에서 2024년에는 111억달러로 불어날 전망이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6.0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5% 툴젠 0.00%
SK디앤디 -1.66% 에스티팜 +3.35%
SK가스 -1.78% 우리산업홀... +0.79%
더존비즈온 -1.15% 이-글 벳 -0.70%
현대건설우 -4.06% 태광 +0.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12%
엔씨소프트 0.00%
아모레퍼시... +0.78%
롯데쇼핑 +0.66%
POSCO +0.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1.56%
홈캐스트 -1.10%
SK머티리얼... +0.11%
안랩 +1.50%
셀루메드 -0.3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