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인의 정체성 논쟁, 2012년 한나라 '강령 갈등' 데자뷔

입력 2016-08-18 17:54:21 | 수정 2016-08-19 03:11:19 | 지면정보 2016-08-19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 대표, 한나라 비대위원 시절 당내 반발로 '보수' 삭제 무위
더민주, 강령 개정 갈등 끝에 '노동자' 문구 유지 결론
당 강령의 ‘노동자’ 문구 삭제를 놓고 벌어진 더불어민주당의 정체성 논란은 2012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의 논란과 닮은꼴이다. 두 번 다 중심에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2012년은 한나라당 비대위 정강정책 분과위원장)가 있었다. 이번에 노동자 문구 삭제가 불발로 끝난 것처럼 2012년에도 ‘보수’라는 문구 삭제가 무위로 끝났다.

더민주는 강령 개정안에서 노동자 문구를 유지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노동자, 농어민, 소상공인 등 서민과 중산층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것이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후보는 18일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당 강령에서 노동자 문구를 삭제하는 것은 가벼이 볼 일이 아니다”며 “삭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당대회를 미리 해서 제대로 된 대선 준비를 했어야 이런 논란이 없었을 것”이라고 김 대표를 겨냥했다.

앞서 김 대표는 “이념에 사로잡힌 시대의 정체성만 따지면 영원히 집권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노동자 문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무슨 정체성이 그리 많으냐”며 “단어 하나 빠진 것 갖고 난리 치는 정당으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가 당내 강경파와 맞섰지만 결국 강경파에 밀려 노동자 문구 삭제는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김 대표는 강경파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더민주의 정체성 논란은 2012년 김 대표가 한나라당(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을 맡아 강령 개정을 시도하다가 갈등을 빚은 것과 비슷하다. 한나라당 정책 분야를 총괄하는 비대위 정강·정책 분과위원장을 맡았던 김 대표는 당 정강에서 ‘보수’라는 단어를 빼는 방안을 추진했다가 강한 당내 반발에 부닥쳤다. 당 안팎에서 “60년 된 보수정당의 이념을 버리는 게 상식적이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박근혜 당시 비대위원장은 당내 반발을 고려해 보수라는 단어를 삭제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지만 김 대표(당시 비대위원)는 사퇴 압박을 받는 등 코너에 몰렸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