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셰일오일 바람 또 분다…석유메이저들 기술 개발 박차

입력 2016-08-18 06:11:50 | 수정 2016-08-18 06:1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거대 석유 기업들이 뒤처진 셰일 오일·가스 채굴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비용의 유전 개발방식에서 벗어나 저비용의 셰일오일 개발방식으로 전환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WSJ는 현재 배럴당 45달러 안팎의 저유가에서 비용이 낮은 미국 셰일 유전이 매력적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BP, 엑슨모빌 등의 메이저 석유업체들은 수익을 낼만큼 낮은 비용으로 석유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체서피크 에너지와 같은 셰일오일업체들은 퇴적암(셰일)층에 고압의 액체를 분사해 원유와 가스를 뽑아내는 이른바 프래킹(fracking·수압파쇄) 공법을 개척해 셰일오일을 저가에 생산하고 있다. 이에 비하면 BP나 엑손모빌 같은 석유메이저는 기술이 미흡하며 생산량도 적다는 지적이다.

내브포트 자료에 따르면 2014년과 2015년에 BP와 로열더치셸, 엑손, 셰브런 등 석유 메이저업체는 셰일오일 업계 상위 10개 회사에 비해 셰일오일 생산성이 3분의 1 정도 낮았다.

BP는 셰일 사업의 성공을 위해 셰일오일 사업부의 독립적인 운영을 보장하고 있다. BP 등의 노력이 결실을 본다면 셰일오일이 세계 각지에서 생산되면서 수십년간 저유가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WSJ는 전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