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권단, 1조6000억 출자전환…"대우조선 상장폐지 막겠다"

입력 2016-08-17 19:28:25 | 수정 2016-08-17 21:35:55 | 지면정보 2016-08-18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가 지원해 자본잠식 해소

정성립 사장 앙골라 출장
소난골 미수금 1조 해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6월 말 기준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의 상장폐지를 막기 위해 최대 1조60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할 계획이다. 대우조선이 상장폐지되면 채권단이 그동안 대우조선 회생을 위해 들인 수조원의 자금이 공중분해될 수 있어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에 대해 최대 1조60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추진 중이다. 대우조선에 대한 채권을 주식으로 바꿔 자본금을 늘려주기 위해서다. 대우조선은 6월 말 기준 완전자본잠식(-4582억원·연결재무제표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기준) 상태에 빠져 이대로면 내년 상장폐지가 불가피하다.

채권단은 지난해 10월 대우조선에 4조2000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뒤 지금까지 3조2000억원(대출 2조8000억원+유상증자 4000억원)을 지원하고 남은 1조원을 대출 방식으로 추가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후 대우조선 대출채권 가운데 일부를 주식으로 출자전환해 자본금을 늘려주겠다는 방침이다.

채권단이 지난해 10월 대우조선에 대한 최대 증자규모를 2조원으로 잡았던 것을 고려하면 최대 1조6000억원 규모의 추가 증자가 가능하다. 채권단 관계자는 “유상증자보다는 증자 절차가 신속한 출자전환을 통해 대우조선의 자본을 확충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자본확충은 늦어도 2016년 12월 말 기준 연결재무제표가 확정되는 내년 3월 말 이전까지만 이뤄지면 되지만 채권단은 이보다 앞당겨 출자전환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본잠식 상태가 지속되면 대우조선의 대외 신인도가 추락해 신규 선박 수주 등 영업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우조선은 ‘소난골 프로젝트’ 인도 지연 사태가 해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대우조선은 정성립 사장이 앙골라를 찾아 국영 석유회사 소난골과 드릴십(이동식 시추선) 2척의 9월 인도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대우조선은 1조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