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리우 인물] '아르헨 요트 선수' 산티아고 랑게

입력 2016-08-17 18:33:57 | 수정 2016-08-18 09:21:02 | 지면정보 2016-08-18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암 이긴 '54세 최고령' 생애 첫 금메달
기사 이미지 보기
아르헨티나 요트선수 산티아고 랑게(오른쪽). 그의 첫 올림픽은 36세 때 참가한 1988년 서울이었다. 그는 이후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리우올림픽은 랑게의 여섯 번째 올림픽이다. 그동안 동메달도 두 번 땄다. 참가 횟수를 거듭하면서 그는 올림픽 출전자 중 최고령 선수(54세)가 됐다.

대회가 열린 리우 인근 구아나바라 만은 더러웠다. 바다 위에 쓰레기가 떠다녔다. 주최 측에서 하루 두 번 쓰레기를 걷어냈다. 하지만 곧 새로운 쓰레기들이 파도와 함께 요트로 다가왔다. 다른 때보다 열악한 상황이었지만 경험이 풍부한 랑게에게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노련미가 있었다. 랑게와 그의 팀동료 세실리아 카란자 사롤리는 17일(한국시간) 열린 요트 혼성부 나크라17 종목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호주 선수를 제치고 우승했다. 랑게가 28년간의 도전 끝에 얻은 첫 금메달이다. 랑게는 경기 후 “이번 올림픽은 매 순간 감격스러웠다”며 “새로운 요트를 타고 사롤리라는 멋진 여성과 함께 경기하는 것은 정말 환상적인 일이었다”고 말했다.

랑게가 매 순간 감격에 젖은 이유 중 하나는 암이었다. 그는 1년 전 위암으로 위를 절제했다. 하지만 이 때문에 올림픽의 꿈을 접을 수 없었다. 그는 치열한 재활과정을 거쳐 암을 극복했고, 다시 올림픽 무대에 올라 금메달까지 거머쥐었다. 그는 “선수 생활을 계속하지 않았다면 암을 발견하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스포츠는 내게 인내하는 법을 가르쳐 줬다”고 말했다.

이번 올림픽에는 랑게의 두 아들인 야고와 클라우스도 요트선수로 참가했다. 그는 “아들들은 영감을 주는 존재”라며 “그들이 내 시상식에 처음으로 참석할 수 있어 기쁘다”고 웃으며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