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달 가뭄'에 속타는 한국

입력 2016-08-17 18:32:41 | 수정 2016-08-18 00:25:10 | 지면정보 2016-08-18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도·레슬링 등 '노골드' 부진

단체 구기종목도 줄줄이 고배
한국 선수단의 리우올림픽 목표인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 10위 이내) 달성에 적신호가 켜졌다. 축구 배구 하키 핸드볼 등 단체 구기종목이 줄줄이 메달 수확에 실패했고, 유도 배드민턴 레슬링 사격 등 효자 종목도 부진해서다. 두 자릿수 금메달은 물론 19개(금6·은6·동7) 메달을 딴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이후 32년 만에 가장 적은 메달을 수확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역대 최다 금메달인 13개를 기록했고, 전체 메달 수도 1988년 서울 올림픽(33개) 이후 32년간 꾸준히 20~30개를 유지했다.

대회 개막 11일째인 17일(한국시간) 오전까지 한국 선수단이 딴 메달은 총 14개(금6·은3·동5)다. 대회 중반까진 전 종목 석권의 대기록을 세운 양궁이 분위기를 이끌었다. 구본찬(23·현대제철), 장혜진(29·LH)이 대회 2관왕에 오르며 메달 5개(금4·동1)를 쓸어 담았다.

반면 유도와 사격, 펜싱에서 기대한 만큼의 메달이 나오지 않았다. 체급별 세계랭킹 1위 선수 네 명을 앞세워 금메달 2~3개를 노렸던 유도 대표팀은 ‘노골드’(은2·동1)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런던올림픽에서 메달 6개(금2·은1·동3)를 따며 기대를 모은 펜싱 대표팀은 메달 2개(금1·동1)를 수확하는 데 그쳤다. 최대 3개의 금메달을 기대한 사격도 금메달은 1개만 맞혔다.

대회 종반 메달을 기대한 탁구와 배드민턴, 레슬링도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으로 메달 수확에 실패했다. 탁구는 중국 만리장성을 넘지 못했고, 배드민턴은 남자복식과 혼합복식 모두 8강에서 탈락했다.

메달권 진입을 노리던 단체 구기종목도 고개를 숙였다. 지난 16일 여자배구 대표팀이 8강에서 네덜란드에 지면서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이후 40년간 이어온 단체 구기종목 연속 메달 획득 기록이 중단됐다. 런던에 이어 2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 축구는 8강에서 온두라스에 덜미를 잡혔다. 여자하키와 핸드볼은 예선조차 통과하지 못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