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바이오 인프라를 키우자]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 "가정 방문해 신약 임상시험 허용을"

입력 2016-08-17 18:24:53 | 수정 2016-08-17 22:44:39 | 지면정보 2016-08-18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회 제약산업발전 공청회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등 선진국처럼 간호사가 가정을 방문해 의약품 임상시험을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사진)는 17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제약산업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공청회’에서 “지나친 규제가 신약 개발의 글로벌화에 제약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미약품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진행 중인 호중구(백혈구의 일종) 감소증 예방 신약(LAPS-GCSF)의 임상 사례를 들어 국내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미국과 캐나다는 연구자(의사)의 지시를 받은 간호사가 환자 가정을 방문해 채혈 등 의료행위를 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의료법상 간호사가 가정을 방문해 임상시험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며 “이런 규정 때문에 해외에서 임상을 했는데도 국내 판매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다시 임상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국내 의료법에는 임상 데이터 확보를 위한 채혈이나 함께 처방하는 약물 관리, 이상 반응 수집 등을 위해서는 반드시 환자가 병원에 가서 채혈 등의 의료행위를 받아야 한다. 이 대표는 “임상시험 대상 환자 대부분이 거동이 불편한 중증질환자인데도 병원을 꼭 찾아야 한다”며 “제도를 개선하면 국내 제약사들이 더 수월하게 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의약품 개발 지원을 위한 특례법 제정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미국 일본 유럽은 혁신의약품이 빠르게 나올 수 있도록 정부 당국이 개발과 허가를 지원한다”며 “한국엔 이런 제도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투자 호흡이 긴 신약 연구개발(R&D) 투자에 대해선 세제감면 혜택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정부에서 신산업 관련 R&D 세액을 공제해주지만 대상이 굉장히 제한적”이라며 “선진국에서는 해외 기술 이전에도 법인세 50%를 감면하는 등 R&D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근희/박종필 기자 tkfcka7@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4% 셀트리온 +0.50%
SK디앤디 0.00% 카카오 +1.47%
SK가스 -3.24% 엔지켐생명... -0.84%
지코 -2.30% 툴젠 +2.03%
호텔신라우 +2.08% 상보 +1.9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0.8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78%
팬오션 -2.7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47%
셀트리온 +0.5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0.97%
코미팜 -0.4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