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총 방위산업체 추가지정 논란

입력 2016-08-17 19:36:29 | 수정 2016-08-17 19:36:29 | 지면정보 2016-08-18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총 예산은 전액 삭감

관련업계 "부실 심화" 반발
군의 기본 화기인 소총 관련 예산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소총 생산 방위산업체가 추가 지정돼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방위산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0일 K2 등 군의 주력 소총을 생산할 방위산업체로 다산기공을 추가 지정했다고 방위사업청에 통보했다. 전북 완주군에 있는 다산기공은 총기류, 항공기, 자동차 등의 부품을 생산하는 업체다.

국방부는 지난 3월 발표한 ‘2017~2021년 국방중기계획’에서 소총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소총 수요가 급격히 줄었음에도 이번에 방산업체를 추가 지정해 과잉 투자를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40여년간 군의 소총 개발과 생산을 담당해 온 S&T모티브는 강력 반발했다. S&T모티브는 이날 ‘국가가 세운 조병창(造兵廠), 45년 만에 문 닫을 위기’라는 자료를 내고 “품질과 신뢰성이 검증 안 된 신규 방산업체를 졸속으로 지정했다”고 비판했다.

S&T모티브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3년 소총 국산화를 위해 세운 조병창을 모태로 한 방산업체로 그동안 K1, K1A, K2, K2C1, K3 등 군의 주력 소총과 권총 등을 생산해 왔다.

S&T모티브 관계자는 “소총 수요 감소로 고용 유지를 위한 비상경영 상태에 들어간 상황”이라며 “이번 신규 업체 지정으로 공장 가동이 더 어려워져 아예 문을 닫을 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사청 관계자는 “경쟁체제 구축을 통해 방위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소총 방산업체를 추가 지정했다”고 해명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