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넥슨 주식 뇌물' 진경준·김정주, 첫 재판 열렸다

입력 2016-08-16 14:55:42 | 수정 2016-08-16 14:5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직 검사장 신분으로 구속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의 첫 재판이 열렸다.

진 전 검사장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함께 기소된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 역시 법정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16일 진 전 검사장과 김 회장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향후 재판 일정을 조율했다.

서울대 86학번 동창인 이들은 법정 피고인석에도 양옆에 나란히 앉았다.

이날 진 검사장 측은 "수사 기록 복사가 덜 됐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회장 측 변호인 역시 "저희는 검찰 입장을 인정하는 쪽"이라면서도 "입장 정리에 2∼3주를 더 달라"고 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2일까지 진 전 검사장과 김 회장의 혐의와 증거에 대한 의견을 제출받을 예정이다.

또 검찰이 다시 반박하는 내용까지 검토한 뒤 9월 12일 2차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증인소환 계획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진 전 검사장은 2006년 넥슨재팬 비상장주 8537주(당시 8억5370만원)를 넥슨 측으로부터 공짜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주식은 이후 130억원이 넘는 부를 안겨줬지만 진 전 검사장은 주식 취득과정에 문제가 없었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는 김 회장 측으로부터 제네시스 차량을 받고, 2005년∼2014년 11차례 자신과 가족의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여행 경비 5000여 만원을 지원받은 혐의도 있다.

김 회장은 이런 뇌물을 계속 제공한 혐의로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

진 전 검사장은 이와 별도로 내사를 받은 대한항공 측에 처남의 청소용역 회사로 일감을 수주하게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 역시 받고 있다.

법무부는 이달 8일 그를 검사직에서 해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2% 큐리언트 +3.85%
삼성엔지니... +2.06% 자연과환경 +1.96%
SK가스 +1.93% 한국정보통... +1.45%
SK디앤디 -0.13% 삼본정밀전... -8.16%
삼성전자 +1.05% 아리온 +0.4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5%
POSCO +2.32%
삼성엔지니... +1.65%
삼성증권 -0.30%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58%
셀트리온 -0.30%
고영 -0.78%
서울반도체 -0.88%
인터파크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