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 대통령 "‘할 수 있다’는 신념 토대로 도약해야"…국민단합 강조

입력 2016-08-15 10:55:44 | 수정 2016-08-15 10:5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 제71주년 광복절 기념식서 경축사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1주년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과 국민 단합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할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을 갖고 함께 가는 공동체의식으로 함께 노력하면
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는 할 수 있다”며 “우리 내부의 분열과 반목에서 벗어나 배려와 포용으로 성숙한 시민의식을 키워나가고, 모두가 스스로 가진 것을 조금씩 내려놓고 어려운 시기에 콩 한쪽도 서로 나누며 이겨내는 건강한 공동체 문화를 만들어 간다면 한 차원 높은 도약을 이뤄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해낼 수 있는 저력을 갖고 있다”며 “할 수 있다는 신념과 긍지를 토대로 우리 앞에 놓여있는 변화와 개혁의 과제를 완수해 내고 다시 한 번 힘차게 도약의 미래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언제부터인지 우리 내부에서는 대한민국을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잘못된 풍조가 퍼져가고 있다”며 “우리의 위대한 현대사를 부정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우리나라를 살기 힘든 곳으로 비하하는 신조어들이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을 불신하고 경시하는 풍조 속에 떼법 문화가 만연하면서 사회적 비용이 증가되고, 대외 경쟁력까지 실추되고 있다”며 “타인에 대한 배려와 양보, 신뢰를 바탕으로 하기보다는 불신과 불타협, 상대방에 대한 인신공격들로 사회를 혼란시키는 일도 가중되고 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우리 대한민국은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까지 내던지고 갖은 고통과 시련을 온 국민이 함께 참고 지키며 발전시켜 온 소중한 우리의 조국”이라면서 “자기비하와 비관, 불신과 증오는 결코 변화와 발전의 동력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그것은 우리 스스로를 묶어버리고 우리 사회를 무너뜨리게 할 뿐”이라면서 “이제 다시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었던 도전과 진취, 긍정의 정신을 되살려야 한다. 모든 것은 마음에서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showgun@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7.7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케이맥 +4.04%
삼성전자 +2.74% 서진시스템 +0.49%
SK디앤디 -1.62% 시노펙스 -0.27%
SK가스 -1.27% 에프엔씨애... -4.91%
에이블씨엔... 0.00% 와이제이엠... -5.2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92%
롯데칠성 -6.01%
한국항공우... -2.00%
삼성전기 +1.37%
한국전력 -1.3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68%
서울반도체 -0.78%
휴젤 +3.56%
안랩 0.00%
메디톡스 +0.3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5.30%
삼성전기 +3.26%
현대차 -2.65%
한화테크윈 +3.51%
한국항공우... +3.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80%
나스미디어 +6.47%
게임빌 +6.14%
원익IPS 0.00%
파라다이스 -0.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