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결국 실패로 가고 있는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 실험

입력 2016-08-14 17:42:20 | 수정 2016-08-15 05:32:29 | 지면정보 2016-08-15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 시중은행들의 수익이 급격하게 줄고 있다는 소식이다. 올 2분기 일본 5대 주요 은행 순익은 전년 동기보다 26.7% 감소했다. 일본 최대 규모의 유초은행(우체국은행)은 41.7%나 급감했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마이너스 금리를 단행한 지 6개월 만에 은행들이 쥔 성적표다. 일본 금융청은 일본 내 3개 대형은행이 올해 마이너스 금리로 3000억엔가량 이익이 줄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청은 마이너스 금리 부작용이 예상보다 훨씬 크다며 일본은행에 신중한 금리정책을 주문하고 있는 터다. 마이너스 금리를 시작할 때 우려한 뱅크런이 현실화되는 게 아니냐는 소리가 나온다. 은행만이 아니다. 보험회사나 연금기금 등 대부분의 금융회사에서 수익이 떨어진다고 야단이다.

애초 일본은행에서 목표한 가계 소비 증가와 기업 투자 확대는 물 건너갔다. 일본의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는 6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0.5% 하락해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의도한 엔화 약세는커녕 오히려 강력한 엔화 강세에 시달리고 있다. 엔화는 엊그제 도쿄시장에서 달러당 101.25엔으로, 6개월 전(112.62엔)에 비해 오히려 10엔 이상 올랐다. 무엇보다 연금 생활자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져 이들의 소비가 중단되다시피하고 있다. 장기금리 지표인 10년물 국채 금리도 계속 마이너스다.

국제금융기관들이 마이너스 금리의 실효성에 거듭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도 “마이너스 금리정책이 금융 부문에 심각한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학자들 또한 비정상적 통화정책의 허구성을 경고하고 있다. 마이너스 금리로 경제를 살린다는 것 자체가 유동성에 대한 과신이요 오산이다.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가 6개월 만에 실패로 가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