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천자칼럼] 미국의 대가족

입력 2016-08-14 17:47:07 | 수정 2016-08-15 05:31:33 | 지면정보 2016-08-15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권영설 논설위원 yskwon@hankyung.com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에서 대가족이 크게 늘고 있다는 보도다. 대가족 구성원으로 사는 사람이 2014년 기준 606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9%나 된다. 이 비중은 1980년 12%로 바닥을 친 뒤 계속 증가세를 보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경기가 나빠지면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이런 통계 숫자만 보고 미국이 전통적인 대가족제도로 다시 돌아가고 있다고 단정하면 곤란하다. 이 통계를 발표한 미국의 퓨리서치가 말하는 대가족은 ‘확대 가족(generation household)’으로, 2대나 3대 이상 세대가 같은 집에 모여 사는 것을 가리킨다.

6060만명 가운데 우리가 보통 얘기하는 대가족은 절반이 안 된다. ‘3대 가족’ 구성원이 2690만명이고 ‘3대 이상 가족’은 60만명이다. 그 나머지는 2대가 한집에 사는 경우인데 ‘부모와 성년 자녀가 함께 사는 2대 가족’이 2970만명이나 된다. 여기다 ‘조부 조모와 손자 손녀가 같이 사는’ 가족이 320만명이다.

이 ‘확대 가족’이 늘고 있는 주된 이유는 아시아와 히스패닉 출신 이민자들이 증가한 결과라고 한다. 백인의 15%가 대가족으로 살고 있는 반면 아시아인은 28%, 히스패닉은 25%나 된다. 이들은 원래 대가족제도를 선호해 모국에서 대가족 전체가 같이 이민 와 한집에 살기도 하고, 정착하는 과정에서 가까이 모여 살며 서로 돕는 경향이 있다.

주의 깊게 봐야 할 것이 ‘부모와 성년 자녀가 함께 사는 2대 가족’이다. 퓨리서치는 25세 이상 자녀를 성년 자녀로 보고 있다. 이 인구가 2970만명이나 되는 것이 미국에서 대가족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결정적 이유인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직장을 잃고, 집세를 내지 못해 가족 품으로 돌아온 성년 자녀들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경기 침체 시기에 가장 확실한 ‘사회안전망’ 역할을 가족제도가 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다 자란 자녀가 독립하지 않고 부모에 의존하는 ‘캥거루족’ 또는 홀로서기에 실패해 부모에게 다시 돌아오는 ‘연어족’이 늘고 있는 건 세계적인 추세다. 한국도 부모가 25세 이상 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2대 가구를 제대로 조사한 통계가 없어서 비교할 수 없을 뿐이다.

전통적인 대가족제와 효문화를 강조해온 우리의 실정은 어떤가. 3대가 같이 사는 대가족 비중은 1980년 9.5%였다가 계속 추락해 2010년 3.8%에 불과하다. 대신 1인 가구 수는 2015년 511만가구로 전체 가구의 27.2%나 된다. 한국의 대가족제도는 이미 사라진 추억이다.

권영설 논설위원 yskwon@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