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임금 상승 '주춤'…인건비 숨통 트이나

입력 2016-08-14 17:10:47 | 수정 2016-08-15 03:05:45 | 지면정보 2016-08-15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년 두자릿수 증가서 9.9%로
매년 20% 이상 고공행진하던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률이 최근 수년 동안 눈에 띄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인건비 부담도 차츰 줄어들 전망이다.

14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최저임금을 공표한 중국 10개 지역의 평균 인상률은 9.4%로 집계됐다. 9월1일부터 적용되는 베이징의 최저임금 인상률은 9.9%이다. 한국 기업이 많이 진출한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각각 6.9%와 5.4%에 그쳤다. 무협 관계자는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전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2010년 중국 전체의 최저임금 인상률 평균인 22.2%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꺾였다. 2013년 11.1%, 2014년 7.2%, 2015년 10.2% 등 최근 수년간 10%대 전후로 상승률이 낮아졌다. 중국은 성(省)별로 최저임금 인상 시기와 수준이 다르다.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세가 이처럼 주춤한 것은 경기가 둔화된 데다 임금 수준이 비교적 높은 대졸 근로자 비중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무협 관계자는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부담도 조금씩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중국의 임금 수준이 베트남 등에 비해 상당히 높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이 인건비 절감을 위해 다양한 교육을 하고 생산성 향상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