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행의 향기] 숲길 따라 '쉬엄쉬엄'…무더위 훌훌~

입력 2016-08-15 16:00:27 | 수정 2016-08-15 16:00:27 | 지면정보 2016-08-16 E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연 속 쉼터 지리산 둘레길·함양 인공숲 상림
지리산 둘레길 3코스 등구재 주변에 있는 다랑이논기사 이미지 보기

지리산 둘레길 3코스 등구재 주변에 있는 다랑이논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입추가 이미 지났지만 불볕더위는 여전하다. 집이 찜질방처럼 느껴질 지경. 열대야로 잠을 못 이루니 하루 종일 피곤하고 업무 능률도 오르지 않는다. 본격적인 가을이 되려면 좀 더 기다려야 한다. 막바지 여름, 찜통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식히는 치유의 시간이 필요하다. 인공 바람에서 벗어나 자연의 바람으로 더위를 식히는 힐링여행을 떠나보자. 산천을 향해 문을 활짝 연 전통 고택이나 호젓한 산사에 머물며 번잡한 생각을 떨쳐내면 어떨까. 상쾌한 공기로 가득한 푸른 숲길을 걷는 것도 좋겠다. 여름의 정취를 즐기다 보면 재충전할 기회가 열릴 것이다.

지리산, 그 넉넉한 자연의 품으로

산행을 원한다면 지리산으로 떠나보자. 지리산 둘레길은 산행 초보자에게도 그리 어렵지 않아 추천할 만하다. 지리산을 가운데 두고 크게 한 바퀴 이어지는 둘레길은 120여개 마을을 통과하며, 전체 길이가 총 274㎞에 이른다. 그중에서 인월~금계 구간인 3코스의 인기가 높다. 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서 강호동과 은지원도 다녀갔던 길이다.

인월~금계 코스는 총 20.5㎞의 거리로 인월~중군마을~수성대~배너미재~매동마을~서진암~상황마을~등구재~창원마을~금계마을로 연결된다. 천천히 가고 싶다면 도중에 매동마을 등에서 숙박을 하고 다음날 남은 구간을 걷는 게 편하다. 지리산 정상 천왕봉(1915m)을 비롯해 여러 봉우리가 펼쳐지는 풍경이 일품.

남원시 인월면에 있는 중군마을의 벽화기사 이미지 보기

남원시 인월면에 있는 중군마을의 벽화

인월을 출발해 조금 걷다 보면 재미난 벽화가 그려진 집들이 있는 중군마을이 나타난다. 이곳이 지리산 북부로 향하는 관문이자 길목이다. 중군마을을 지나면 산길 중간에 시원한 계곡이 보인다. 땀을 좀 식힌 뒤 계속 걷다 보면 조금씩 시야가 트이기 시작하고 마을이 내려다보인다. 500년 된 당산나무가 듬직하게 자리한 곳은 장항마을. 막걸리나 파전 등을 맛보며 요기할 수 있는 좋은 쉼터도 있다.

장항교를 건너 조금만 더 가면 매동마을이 나온다. 민박집이 밀집한 마을로 지리산 둘레길 3코스의 숙박지로 유명하다. 2인 기준 숙박비는 3만원부터이며 식사는 6000원이다. 식사는 기대 이상이다. 각종 나물과 맛깔난 찌개 등이 한 상 가득 차려진다. 건강식을 먹고 푹 쉬면 체력이 회복된다.

남은 3코스에서 가장 힘든 구간은 등구재다. 경사가 심해서 천천히 걷는 것이 좋다. 다행히 곳곳에 쉼터가 있어 목을 축이며 쉬엄쉬엄 오르면 된다. 등구재를 오르기 전까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다랑이논이다. 산과 함께 어우러진 논 풍경이 그야말로 절경. 경치에 취해 오르다 보면 어느새 등구재 정상이 나타난다. 올라온 길을 돌아보면 해냈다는 성취감과 함께 마음마저 시원해진다. 금계까지 가는 길도 가벼워진다. 남원 인월안내센터 (063)635-0850

신라시대에 조성한 인공 숲

고운 최치원 선생이 조성한 함양 상림. 한국관광공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고운 최치원 선생이 조성한 함양 상림. 한국관광공사 제공

숲은 뜨거운 햇볕도 부드럽게 바꾼다. 흙길과 울창한 나무 사이를 거닐다 보면 생명의 기운이 나를 채워온다. 숲에서 잠시 삶의 무게를 내려놓고 걸어 보자.

경남 함양에서 가볼 만한 곳 중 하나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 숲 상림이다. 마음에 드는 곳에 돗자리를 펴고 누우면 신선이 따로 없다. 옆으로 흐르는 맑은 위천에 발만 담가도 더위가 물러난다.

상림은 신라시대 문장가이던 고운 최치원 선생이 조성했다. 천령군(지금의 함양군) 태수를 지낸 최치원은 여름마다 위천이 범람해서 읍내가 물바다로 변하는 것을 막고자 둑을 따라 나무를 심었다. 예전에는 숲을 대관림이라고 불렀으나 나중에 중간 부분이 사라지고 지금처럼 상림과 하림으로 갈라졌다. 거주지가 들어선 하림은 옛 흔적만 남아 있지만 상림은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1.6㎞ 길이의 둑을 따라 조성된 상림은 갈참나무, 느릅나무 등 활엽수가 많고 수종은 120여종에 이른다. 한여름에 울창한 숲이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상림의 오솔길은 연인과 가족들이 즐겨 찾는다.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며 천천히 걷다 보면 마음의 답답함이 절로 풀린다.

상림에 있는 함화루, 사운정, 초선정, 화수정 등의 정자는 숲에 더욱 짙은 운치를 더한다. 상림 중간 도로 주변에는 역사인물공원도 있다. 최치원을 비롯해 정여창, 박지원 같은 함양에서 태어났거나 인연을 맺은 인물들의 흉상을 볼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 걸으면 더위도 식히고 역사 속 인물들을 만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여행이 된다. 함양군 문화관광과 (055)960-4276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