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증시 3대 지수 '사상 최고'] 금리 내렸는데 통화가치↑…중앙은행 통화정책 안먹히네

입력 2016-08-12 19:15:25 | 수정 2016-08-13 00:06:25 | 지면정보 2016-08-13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이너스 금리 탈출 자금
플러스 금리 국가로 몰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낮추면 시중에 돈이 풀리면서 통화 가치가 떨어진다는 경제학적 상식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각국 중앙은행이 통화 가치 하락을 위해 단행한 금리 인하가 예상한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일본 인도네시아 러시아 헝가리 한국 대만 등이 대표적 사례다.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지난 11일 기준금리를 기존보다 0.25%포인트 낮춰 사상 최저인 연 2%로 인하했다. 하지만 뉴질랜드달러 가치는 오히려 발표 5분 만에 1.5% 급등했다. 일본 중앙은행도 마찬가지 상황을 맞았다. 올해 초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했지만 연초 대비 엔화 가치는 15% 이상 올랐다. 한국도 지난 6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25%로 내렸지만 이달 들어 원·달러 환율은 1100원 아래까지 떨어지기도 했다(원화 가치 상승).

금리 인하가 예상한 결과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마이너스 금리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세계 국채 가운데 3분의 1 정도(약 11조4000억달러 규모)의 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반면 인도네시아 10년물 국채 금리는 연 3.2%, 러시아는 연 8.3%, 헝가리는 2.8%에 이른다. 한국과 대만도 각각 연 1.4%와 연 0.7%다. 제임스 궉 아문디자산운용 외환부문 대표는 “마이너스 금리 탓에 채권을 사면 손해보는 상황이어서 투자자들 사이에 플러스 금리면 무엇이든 사려는 심리가 있다”고 말했다. 국채를 사려는 해외 자금이 지속적으로 유입돼 해당국의 통화 가치가 떨어지기 어려워졌다는 설명이다.

일본은 금리를 마이너스로 낮췄지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등으로 글로벌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져 기축통화 가운데 하나인 엔화 가치가 상승했다. 윌리엄 데 빌더 BNP파리바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교과서에 쓰인 통화정책 공식이 깨진 것은 아니지만 유효성이 약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2.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2% 툴젠 +4.50%
SK하이닉스 +1.40% 와이지-원 -0.42%
SK디앤디 +3.04% 엔지켐생명... +6.20%
SK가스 -1.22% 서울반도체 +1.08%
삼성전자 -1.00% 우리산업 +1.8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40%
현대로보틱... -2.78%
LG화학 +1.64%
삼성전자 -1.00%
KB금융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휴젤 -2.81%
메디톡스 -0.16%
대화제약 +2.58%
셀루메드 +29.9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91%
삼성물산 +2.61%
삼성SDI +3.45%
LG화학 +1.64%
LG디스플레... +0.5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0.26%
동진쎄미켐 +7.47%
테라세미콘 +1.69%
원익홀딩스 +3.74%
원익QnC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