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복절 보신각 타종에 독립유공자 참여

입력 2016-08-12 18:39:41 | 수정 2016-08-13 06:44:14 | 지면정보 2016-08-13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시는 광복 71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낮 12시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 행사를 연다.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12명이 참여해 4명씩 3개 조로 나눠 11번씩 33번 종을 친다.

타종인사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석호필’로 알려진 독립유공자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의 손녀 리사게일 스코필드 씨, 장애를 딛고 국가대표가 된 ‘로봇다리 수영선수’ 김세진 군, 독립운동사를 정리하고 있는 김홍신 소설가 등이 선정됐다.

POLL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