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책마을] '응팔'처럼 행복해지려면 욕망의 크기를 줄여라

입력 2016-08-11 19:01:42 | 수정 2016-08-12 02:58:38 | 지면정보 2016-08-12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탁 위의 경제학자들

조원경 지음 / 쌤앤파커스 / 304쪽│1만6000원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방영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은 케이블TV 프로그램이었지만 18.4%라는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했다. 1988년 서울 쌍문동 뒷골목에서 살았던 다섯 가족의 평범한 일상생활 얘기인데, 경제적으로는 지금 우리보다 훨씬 못 살았다. 그러나 등장인물들은 서로 부대끼고 위로하며 행복한 삶을 살았고 시청자들은 이를 보며 향수에 빠져들었다.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신고전파종합의 대부 폴 새뮤얼슨은 ‘행복=소유/욕망’이라고 정의했다. 드라마 속 인물들은 적게 가졌지만 욕망이 적었기에 행복할 수 있었다.

조원경 기획재정부 대외경제협력관이 쓴 《식탁 위의 경제학자들》은 노벨상을 받은 경제학자 22명의 이론을 복잡한 수식 없이 ‘일상의 언어’로 풀어낸다. 저자는 그들의 통찰을 ‘삶과 경제의 영혼’ ‘우리가 직면한 도전’ ‘경제와 윤리’ ‘국가 만들기’ ‘기술과 혁신’ 등 다섯 가지 범주로 묶어 소개한다. 첫째 장인 ‘삶과 경제의 영혼’에서는 새뮤얼슨, 앨빈 로스, 아마르티아 센, 얀 틴베르헌 등 경제학자 4명의 이론을 통해 행복해지기 위해 어떤 삶의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를 살폈다. 저자는 “새뮤얼슨은 아무리 개인의 소유가 늘어도 욕망이 도를 지나쳐 탐욕이 되면 불행해질 수 있음을 말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마지막 장 ‘기술과 혁신’에서는 번영의 조건을 분석한 에드먼드 펠프스를 인용해 사람들이 일하는 즐거움을 알도록 하는 게 왜 중요한지를 설명한다. 펠프스에 따르면 제임스 와트의 증기기관이 실제로 경제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그보다는 당시 재능 있는 다수의 개인이 혁신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상품과 서비스를 시장에 내놓았고 이것들이 경제를 번영으로 이끌었다. 이런 시각대로라면 일할 기회를 줘서 개개인의 참여와 도전정신을 이끌어내는 게 곧 번영의 지름길이다.

저자는 “언제부턴가 많은 사람이 무기력해진 세계 경제를 바라보며 우리가 죽은 경제학자의 노예가 된 것이 아닌가 하는 회의감을 토로한다”며 “성장해도 고용이 늘지 않고 금리를 마이너스로 내려도 물가가 오르지 않는 상황에서 그들의 얘기는 어느 정도 일리 있게 들린다”고 진단한다. 그러나 희망을 잃고 투항하자는 뜻은 아니다. 저자는 “경제학자들은 ‘대중의, 대중에 의한, 대중을 위한’ 경세제민의 본질로 돌아가라고 한목소리로 합창하고 있다”며 “내 손자 세대의 번영의 가능성을 여전히 믿고 싶다”는 희망을 드러낸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