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 강태영 여사, 한화그룹 기틀 닦는데 헌신

입력 2016-08-11 09:10:04 | 수정 2016-08-11 09:1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11일 별세한 고(故) 아단(雅丹) 강태영 여사는 한화그룹 김종희 창업주의 부인이자 김승연 회장의 어머니로서 한화그룹의 기틀을 닦는데 평생 헌신했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고인은 유교적 성품을 지닌 현모양처 스타일로 김 창업주를 묵묵히 내조했다.

1927년 평택 태생으로 수원여고 졸업 후 양가 어른 소개로 1946년 김 창업주와 결혼했다. 강 여사는 1960~70년대 한화그룹 성장기에 외국 유력인사들과의 교류과정에서는 민간 외교관 역할도 자처했다고 한다.

당시 외빈들이 가회동 자택을 자주 찾았는데 한국 전통가정의 정성스러운 식사대접이 미국 외교가에 소문이 날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후학양성에도 힘을 쏟았다.

김 창업주가 고향인 천안에 북일고를 세울 때도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온양온천을 다녀오는 길에 미래인재 양성에 관한 얘기를 나눴다는 후일담도 전해진다.

남편이 학교 부지 문제로 고민할 때 공장 부지로 사둔 천안시 신부동 땅을 둘러보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천안북일고 탄생의 산파역을 한 셈이다.

1981년 김 창업주와 사별한 이후에는 제대로 된 생일잔치도 한 적이 없었다.

김승연 회장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2003년 어머니가 희수(喜壽)를 맞았을 때 잔치를 해드리려 했는데 '내 생일잔치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꺾지 못했다"는 일화를 밝힌 적도 있다.

김 회장에게 강 여사는 삶의 스승이자 존경의 대상이었다. 김 회장이 그룹 경영을 승계하자 젊은 최고경영자(CEO)에게 일각에선 불안감이 있었지만, 강 여사는 경영에 일체 관여하지 않고 김 회장을 믿고 지원했다.

김 회장에게 어린 나이에 회사 일을 맡긴 것을 안타까워하면서도 "사업능력과 추진력은 아버지보다 뛰어난 것 같다"며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기도 했다.

강 여사는 문인들과 시조시집을 발간하고 문학동인을 만들어 문단활동을 하는 등 시조에도 조예가 깊었다. 특히 지난 2005년 아호를 따서 만든 재단법인 아단문고를 통해 한국 고서적과 근현대 문학자료들을 수집해 학계에 연구자료로 제공해왔다.

이인직의 '혈의 누', 박목월ㆍ조지훈ㆍ박두진의 '청록집', 나운규의 '아리랑', 문예지 '소년'과 '창조', 주시경의 '조선어문법' 등 희귀 근현대 문학자료 등 귀중한 문학자료가 포함돼 있다.

아단문고는 현재 국보 3점, 보물 28점 등 총 8만9150점의 고문헌, 근현대 희귀 단행본, 잡지 등을 보유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69.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2% 안랩 -12.88%
SK디앤디 -1.24% 링네트 -4.12%
SK가스 +1.28% 아즈텍WB -2.23%
삼성전자 +0.83% 에코프로 +0.76%
아모레퍼시... -3.46% 셀트리온제... -1.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77%
LG이노텍 -3.50%
호텔신라 -2.19%
LG생활건강 -0.57%
NAVER -0.8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78%
매일유업 -1.78%
모두투어 -1.60%
테스 -1.91%
디오 -0.9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4.48%
POSCO +2.47%
롯데케미칼 +2.17%
삼성물산 +1.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88%
인바디 +2.92%
파라다이스 +2.41%
AP시스템 -2.86%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