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림픽 축구, 한국 멕시코 1 대 0 이기고 8강 진출

입력 2016-08-11 06:21:51 | 수정 2016-08-11 06:2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흥민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손흥민 ⓒ gettyimages/이매진스


한국 축구가 리우올림픽에서 멕시코를 격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한국 축구는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 마네 가힌샤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축구 C조 3차전에서 후반 32분 권창훈의 천금 같은 결승골을 앞세워 멕시코를 1-0으로 제압했다.

2승 1무(승점 5)가 된 한국은 C조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14일 D조 2위 온두라스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올림픽 8강 진출은 4년 전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이후 2회 연속이다.

이날 한국은 황희찬을 중앙에 세우고, 류승우(레버쿠젠)와 권창훈(수원), 손흥민(토트넘)을 2선에 배치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반에는 멕시코의 거친 플레이에 밀렸다.

전반 11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정면에서 부에노 마르코에게 오른발 슈팅을 허용하는 등 여러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 26분 세자르 몬테스의 헤딩슛이 박용우를 맞고 굴절되면서 골대 위 그물을 흔들었다. 3분 뒤에는 골키퍼와 1대 1로 맞서는 위기를 맞기도 했다.

후반 들어서는 멕시코의 공격이 더욱 거셌다. 후반 16분에는 카를로스 시스네로스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면서 결정적인 위기를 넘겼다.
3분 뒤에는 상대 헤딩슛이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한국은 석현준을 넣으면서 황희찬과 투톱으로 배치, 그라운드 분위기를 바꿨다. 반전을 모색했던 한국은 후반 32분 마침내 결승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잡은 권창훈이 멕시코 골대 왼쪽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5.2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53% 에스마크 -9.85%
삼성전자 +1.45% 아모텍 -2.03%
한국쉘석유 +0.24% AP시스템 -0.35%
SK디앤디 +0.79% 엔지켐생명... +2.38%
지코 -2.78% 에이티세미... -3.6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66%
LG화학 -0.54%
한국전력 +0.23%
현대차 +0.33%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포스코 ICT -0.81%
AP시스템 -0.35%
원익IPS -0.42%
GS홈쇼핑 +0.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6.03%
현대중공업 +2.41%
삼성전기 +0.84%
한전KPS +0.89%
엔씨소프트 +2.6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5.88%
이오테크닉... +4.82%
파라다이스 +2.46%
SK머티리얼... -0.33%
웹젠 +6.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