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보호무역에 손놓은 한국] 한국 기업들 구심점·네트워크 취약…미국 정부·의회에 목소리 못내

입력 2016-08-10 20:03:35 | 수정 2016-08-17 08:13:00 | 지면정보 2016-08-11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끝 무너지는 코리아네트워크

존재감 약한 미국 한국상공회의소
회원사 20년새 208곳→108곳 급감…기업들 "비즈니스 도움 안돼"

네트워크 구축 미진한 기업들
미국 외교협회 한국 기업 회원 전무…경제정책 분야 네트워킹 부실해
미국 보호무역주의가 한국 기업을 강타하고 있지만 이에 대응할 기업 역량은 취약하다. 미국에 진출한 기업 숫자가 최근 20년 새 절반으로 줄어들었고, 미국 정부와 의회에 목소리를 낼 네트워크 고리와 구심점도 느슨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절반으로 줄어든 ‘코참’ 회원사

미국 내 한국 기업의 위상 약화는 구심적 역할을 해온 미국 내 한국상공회의소(KOCHAM·코참)의 회원사 감소를 통해 알 수 있다. 1992년 출범한 코참 회원사는 당시 한국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이 봇물을 이루면서 1995년 208개까지 증가했다.

회원사가 감소한 것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부터다. 지난해 말에는 108개로 20년 만에 반토막이 났다. 현지 동포 기업 숫자를 제외하면 한국에 본사를 둔 한국 기업은 60개에 불과하다. 출범 때 종합상사를 제외하고도 무역회사가 약 절반인 58개에 달했지만 지금은 대부분 회원사 명단에서 사라졌다. 지난해 가입한 신규 회원사는 아모레퍼시픽 등 2개에 불과했다.

코참 관계자는 “한국 기업의 저변이 약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에서 승부를 걸기보다는 한국에서 안주하려는 경향이 강해졌다는 분석이다.

미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의 감소는 수출통계에서도 드러난다. 최근 10년간 자동차와 휴대폰, 자동차 부품, 반도체 등 수출 상위 10개 품목 비중은 50.2%에서 59.5%로 약 10%포인트 높아졌다. 1위 품목인 자동차는 2006년 19.9%에서 올 상반기 24.5%로 뛰었다. 자동차 부품(9.9%)을 포함하면 미국 수출의 3분의 1이 자동차 관련 품목이다. 휴대폰도 같은 기간 9.0%에서 11.4%로 높아졌다. 이를 합치면 수출비중이 45%를 넘는다. 자동차와 휴대폰이 미국 수출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무역협회 뉴욕사무소 관계자는 “수출 품목 쏠림 현상이 심해지면서 미국 정부의 견제가 강화되고, 해당 기업의 경영이 악화하면 전체 수출이 받는 타격도 커지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덩치’ 커졌지만 현지 영향력은 약해

미국에 진출하는 기업이 감소하면서 미국 정부와 정치권을 상대로 이익을 관철시키는 창구역할을 해온 코참의 위상도 흔들리고 있다. 회원사인 대기업의 고사로 차기 회장을 뽑는 데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상황이 악화됐다. 통상 삼성과 대우, 포스코, LG전자 등 대기업 법인장들이 1년씩 돌아가면서 코참 회장직을 맡는 것이 관례였다. 마땅한 후임자를 구하지 못해 회장직은 올해 초반에는 대행 체제로 운영되기도 했다.

A사 관계자는 “실적도 부진한데 비즈니스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 코참 회장까지 맡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고 말했다. 미국 내 일본상공회의소(JCCI)가 월간 단위 시장동향 보고서를 내고, 세제 등 관련 세미나를 열면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네트워크 구축 노력도 미진해

문제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거세지는 가운데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자체 대응역량이 달리고 있다는 점이다. 과거에 비해 ‘덩치’는 커졌지만 미국 정·관계 관련 정보 수집과 현지 영향력 확대, 네트워크 구축 노력은 이에 못 미친다는 지적을 받는다.

미국의 대외정책과 국제이슈를 다루는 대표적 싱크탱크인 외교협회(CFR)에 회원으로 가입한 한국 기업이 한 곳도 없다는 게 단적인 예다. 일본은 도요타와 소니, 미쓰이, 미쓰비시, 이토추 등이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연 20만달러 회비를 내고 회원만을 대상으로 한 비공식 조찬강연과 교류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골드만삭스 등 월가의 투자은행과 헤지펀드도 CFR의 정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뉴욕총영사관 관계자는 “CFR은 외교정책뿐 아니라 통상, 금융 등 경제정책 분야의 최고 권위자를 접촉하는 창구가 될 수 있다”며 “기업들의 적극적인 태도가 아쉽다”고 말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