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1100원 깨졌다…14개월 만에, 수출기업 비상

입력 2016-08-10 18:22:39 | 수정 2016-08-11 03:10:18 | 지면정보 2016-08-11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원·달러 환율이 닷새째 하락(원화 가치 상승)하며 약 14개월 만에 달러당 1100원 선이 무너졌다.

10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0원70전 내린 달러당 1095원40전으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달러당 1100원 선 밑으로 하락한 것은 작년 6월22일(종가 1098원80전) 후 처음이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해 5월22일(1090원10전) 후 가장 낮다.

이날 환율 하락은 전날 발표된 미국 노동생산성 지표가 예상치를 밑돌면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데 따른 영향이 컸다. 외국인의 국내 주식 순매수도 하락폭을 확대했다.

최근 원화 강세는 시장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지난 6월 말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결정한 뒤 시장에선 원화 가치가 달러당 1200원대로 떨어질 것으로 봤다. 하지만 글로벌 투자심리가 빠르게 나아진 데다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올라 ‘바이코리아’(외국인의 국내 주식 매수)가 계속됐다.

수출 기업들은 비상이 걸렸다. 중국 경기 둔화 등으로 부진한 수출이 더 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어서다. 환율 변동성이 높아지자 외환당국도 고심하고 있지만 운신의 폭이 좁다.

김유미/심성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