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단독 인터뷰] 이정현 새누리 대표 "법인세 인상, 경제위기 극복에 도움 안돼"

입력 2016-08-10 19:23:24 | 수정 2016-08-11 03:51:23 | 지면정보 2016-08-11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생·안전문제, 야당과 협상·協治 제안할 것
친박-비박 안따지고 국민 위한 일에 승부
경쟁했던 주호영·이주영·한선교와 통화했다"
< 김종인 대표 찾아가 인사 > 이정현 신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취임 인사차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찾아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 김종인 대표 찾아가 인사 > 이정현 신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취임 인사차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찾아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0일 “법인세율 인상은 경제 위기 극복에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취임 첫날인 이날 한국경제신문과 단독 인터뷰를 하고 “글로벌 경제 환경이 좋지 않고 기업 활동에 많은 난관이 있는 상황에서 법인세 인상까지 거론해 어려움을 보태면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선 야당과 무제한으로 접촉하고 협상하고 협치를 제안할 생각”이라며 “야당도 수권 정당이 되겠다고 한 만큼 역지사지 관점에서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불거졌던 계파 갈등과 관련해선 “계파를 따지지 않고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며 “고 투게더(go together), 올 투게더(all together)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주호영·이주영 의원 등 경쟁 후보자들에게 연락해 도와달라고 했다”며 “경선 과정에서 감정 대립이 없었다. 조만간 만나겠다”고 했다.

◆시장원리·규제 완화 중시

기사 이미지 보기
이 대표가 법인세 인상 반대 의견을 밝힌 것은 규제 완화를 통한 투자 활성화에서 경제 살리기 해법을 찾겠다는 의미다.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평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원리를 강조해 온 만큼 앞으로 새누리당 정책도 ‘좌클릭’을 통해 중도로 수렴하기보다는 기존 보수 가치를 지키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를 앞둔 지난 5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일관되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중시해 왔다”며 “시장경제를 지키는 것이 정치의 목적이라고 할 정도로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법은 말할 것도 없고 기업 정책, 서민 정책을 주도적으로 제시해 선점하겠다”며 집권 여당으로서 정책을 주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경제는 경제인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민주화에 대해서도 ‘경제를 살리는 경제민주화’가 돼야 한다는 것이 이 대표의 생각이다. 경제민주화가 기업을 규제하고 투자를 가로막는 방향으로 가선 안 된다는 얘기다. 다만 “시대 상황에 맞게 기업도 투명성을 높여야 하고 불공정 행위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北 도발 단호하게 대응”

이 대표는 뚜렷한 안보관을 갖고 있다. 북한과 대화나 타협하기보다는 핵 개발, 미사일 발사 등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시각이다. 이 대표는 평소 “대한민국은 북한과 대치하고 있다는 특수한 상황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한다.

한·미 동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사석에서 박근혜 정부의 외교정책을 언급하며 “이혼 직전 부부 같다던 한·미 관계를 박근혜 대통령이 최고의 관계로 되살려 놓았다”고 말한 바 있다.

◆의원 특권 깨는 ‘망치 정치’

국회의원 특권 축소 등 국회 개혁에도 적극 나설 전망이다. 이 대표는 4·13 총선 직후 한경과의 인터뷰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국회의원 특권을 사정없이 깨는 ‘망치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들이 누리는 특혜가 아주 많은 데 비해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있다”며 “의원만 좋아지는 국회, 의원 특권에 망치를 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호/박종필 기자 usho@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