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로 들어간 한학자…"사욕 넘는 공욕정치 할 것"

입력 2016-08-10 19:30:49 | 수정 2016-08-11 18:39:33 | 지면정보 2016-08-11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

국내 최대 서당 학성강당서 무료로 논어·대학 등 가르쳐
"교육으로 세상 바꾸는 데 한계…정치가 인간을 행복하게 해야"
기사 이미지 보기
“운명학자들은 장관도 대통령도 사주팔자에 따라서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믿지 않고 운명 이전에 세상을 이롭게 하려는 의지와 실천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한학자(漢學者) 출신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전북 김제·부안·사진)은 10일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한의학 박사로 원광대에서 한의대생을 상대로 동의보감 등을 가르쳤다. 그는 “동의보감을 술술 읽어낼 뿐만 아니라 성리학을 중심으로 천문학과 지리학, 관상학까지 공부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부친(김수연 선생)의 대를 이어 2대째 학성강당(學聖講堂)을 지켜왔다. 김제에 있는 학성강당은 국내 최대 서당으로 1954년부터 무료로 대학(大學) 논어(論語) 중용(中庸) 등 한학을 가르쳐온 곳이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이곳을 거쳐간 학생 수가 6000여명에 이른다”고 소개했다.

그런 그가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19대 때 낙선의 쓴맛도 봤다. 그는 “만 5년 동안 새벽 5시부터 밤 10시까지 지역구를 돌아다녔다”며 “자기수련을 한다는 자세로 지역민을 만나고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20대 총선에서 3선의 김춘진 전 의원을 꺾고 금배지를 달았다. 그는 “수십년간 학생들을 가르쳐왔지만, 교육만으로 세상의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한계를 느껴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성리학은 인간 중심의 학문”이라며 “인간을 행복하게 하기 위해 정치를 할 수 있고 해야 할 일이 많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의로움을 이익으로 생각하는 정치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인간이 욕심을 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나만 살겠다고 하는 사욕(私慾)이 아니라 상대방이 살아야 나도 잘 살 수 있다는 공욕(共慾)으로 승화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안랩 +7.25%
SK디앤디 +1.21% 와이솔 +0.32%
POSCO -0.87% 티씨케이 0.00%
SK가스 -2.02% 가온미디어 -0.4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35%
현대차 +1.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43%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1.19%
테스 +0.65%
CJ E&M -0.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