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1100원 선 붕괴 1095.4원 마감 … 14개월만에 최저 수출기업 비상걸리나

입력 2016-08-10 16:27:53 | 수정 2016-08-10 16:39: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달러 환율이 1년여 만에 달러당 1100원선 밑으로 하락했다. 주식시장을 중심으로 외국인 자금 유입세가 지속하면서 원화 가치 절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수출업체들은 가격경쟁력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095.4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10.7원 내렸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5월22일 달러당 1090.1원을 나타낸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생산성 지표 부진 여파로 3.1원 내린 1103.0원에 거래를 시작한 원달러 환율은 외국인 자금 유입이 지속될 것이란 기대감에 장중 하락 폭을 키워갔다.

심리적 저항선인 달러당 1100원선이 가까워지면서 하락 속도가 다소 주춤해졌지만 당국이 1100원선을 방어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자 하락 속도가 가팔라졌다.

장 마감을 앞두고 종가관리로 추정되는 달러화 매수 물량이 나오면서 소폭 반등해 달러당 1095.4원에서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브렉시트 여파로 환율이 잠시 반등한 6월 말 이후 가파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경기 회복세가 지연되면서 금리 인상 기대감이 약화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투자 심리가 강화되면서 국내 주식시장에 자금이 유입되고 있는 탓이다.

여기에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 8일 한국 국가신용등급을 역대 최고 수준인 AA로 상향 조정하면서 외국인 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최근 급격한 원화가치 절상으로 수출기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분기에 3천억원 상당의 환차손을 봤고, SK하이닉스는 최근 콘퍼런스콜에서 "2분기에 환율이 3∼4% 내리면 원화 매출 기준으로 1천억원 전후의 변화가 생긴다"고 밝혔다.

이창선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원화 강세로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가격 경쟁력이 약화하고 수익성이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