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방한 행사 취소 속출…관광·마이스산업 '긴장'

입력 2016-08-09 18:41:54 | 수정 2016-08-10 03:49:20 | 지면정보 2016-08-10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드 보복' 현실화 우려

"한국과 교류 중단하라"
중앙정부 지시설 확산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여파로 한국과 중국 양국 간 관광·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분야 협력이 삐걱거리고 있다.

중국이 일부 방한 행사를 취소하겠다고 잇따라 통보해오면서 중국인 관광객(유커) 비중이 높은 국내 관광·마이스 업계에선 ‘차이나 리스크’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일변도에서 벗어나 동남아시아 등으로 시장을 다변화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한국마이스협회는 오는 11월 중국 정부 산하 마이스위원회와 공동으로 제주에서 열기로 한 ‘한·중 마이스 비즈니스 포럼’ 계획을 전면 수정해 아시아·태평양으로 지역을 확대하기로 9일 결정했다. 중국 국영여행사인 CITS, CTS 등의 관계자로 대표단을 구성해 파견하기로 했던 중국 마이스위원회가 방한 계획을 전면 취소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으로 한국과의 교류를 중단하라는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김응수 한국마이스협회장은 “중국 측에서 불참 의사를 밝혀와 대상을 아·태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며 “일본, 싱가포르, 홍콩, 태국, 인도네시아, 괌 등에서 관계자를 초청하는 행사로 준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11월 중국 선전과 광저우에서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로드쇼를 준비하면서 ‘플랜B’를 검토 중이다. 현지 여행사에서 “지금과 같은 분위기에선 행사를 열더라도 기대한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다. 장태순 부산관광공사 본부장은 “장소를 대만, 홍콩 등 다른 지역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기업과 대규모 포상관광단 방한을 논의 중이던 국내 한 마이스 기업도 유탄을 맞았다. 지난주 정식 계약 체결을 앞두고 중국 기업이 돌연 방문 지역을 동남아시아로 바꾸겠다고 통보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2~3개월간 협상했는데 갑작스러운 통보에 당황스럽다”고 토로했다.

한국마이스협회는 중국 샤먼에서 다음달 22일 개막하는 ‘중국 기업회의·포상관광 개발포럼’ 주최 측으로부터 초청을 취소한다는 공문을 이메일로 받았다. 중국 정부가 한국의 사드 배치를 이유로 한국 측 인사 초청을 취소하라고 지시했기 때문이라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정부는 이달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을 열 예정이었지만 현지에서 대규모 수해 피해가 발생하면서 행사 개최 시기를 9~10월로 연기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8.2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2% 넥센테크 +2.65%
SK디앤디 +4.87% 무림SP -1.06%
SK가스 -1.60% 구영테크 -0.22%
SK하이닉스 +2.63% 큐리언트 +5.70%
현대EP +1.33% 툴젠 -0.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63%
삼성화재 -1.46%
삼성중공업 -1.68%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9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72%
컴투스 0.00%
CJ E&M +1.18%
인터플렉스 +4.51%
파트론 -1.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