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질 부패수사 테메르 정부로 확산하나…외교장관 부패의혹

입력 2016-08-08 05:47:55 | 수정 2016-08-08 05:47: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라질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 정부의 외교장관이 과거 대선에 출마했을 때 건설업체로부터 불법선거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사법 당국의 부패수사가 테메르 권한대행 정부로도 확산할지 주목된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최대 건설업체인 오데브레시 임원들은 사법 당국의 조사에서 2010년 대선에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후보로 출마한 주제 세하 외교장관에게 2300만 헤알(약 80억 원)을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이는 현재 가치로 따지면 3450만 헤알(약 120억 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부패 스캔들로 사법 당국의 조사를 받는 오데브레시 임원들은 플리바겐(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에 따라 이같이 진술했다.

임원들은 또 세하 장관이 상파울루 주지사를 지내던 2007∼2010년 그의 측근들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내용도 진술했다.

이 뇌물은 오데브레시가 상파울루 외곽순환도로 건설 입찰을 따내기 위해 전달한 것이라고 임원들은 말했다.

이에 대해 세하 장관은 성명을 통해 "당시 대선은 합법적인 범위에서 치렀으며 선거자금 사용에 편법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세하 장관은 또 측근들에게 뇌물이 전달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내가 주지사로 재임하는 동안 문제가 있는 기업은 공사를 맡지 못했다"면서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브라질 시사주간지 베자는 오데브레시 임원들의 말을 인용해, 2014년 대선을 앞두고 테메르 권한대행의 요청에 따라 1000만 헤알을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테메르 권한대행 측은 2014년 대선 당시 오데브레시를 포함해 어떤 기업에도 선거자금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사법 당국은 2014년 3월부터 '라바 자투(Lava Jato; 세차용 고압 분사기)'로 불리는 정·재계 부패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수사에서 대형 건설업체들이 페트로브라스에 장비를 납품하거나 정유소 건설 사업 등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막대한 뇌물이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뇌물 가운데 일부는 돈세탁을 거쳐 주요 정당에 흘러든 것으로 파악됐다.

사법 당국이 세하 장관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서면 테메르 권한대행 정부도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