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선·건설·전자, 부실징후 기업 증가 추세

입력 2016-08-07 14:37:17 | 수정 2016-08-07 14:3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근 1년 새 조선·건설·전자 업종을 중심으로 부실징후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2016 대기업 신용위험 정기평가 결과'에 따르면 신용등급이 C·D등급으로 구조조정 대상으로 분류된 기업은 모두 32곳이었다. 이들 기업은 모두 신규 구조조정 대상이다.

업종별로 조선 6곳, 건설 6곳, 전자 5곳, 해운 3곳, 철강 1곳, 석유화학 1곳 순으로 많았다. 조선·건설·해운·철강·석유화학 등 5대 취약업종 기업이 17곳으로 절반을 넘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수주절벽에 빠진 조선과 해운업종이 크게 늘었다. 조선업은 4곳, 해운은 3곳 증가했다.

반면 최근 주택경기 회복에 힘입어 건설업은 지난해 13곳에서 6곳으로 절반 이상 줄었고, 영업이익률이 소폭 상승하고 있는 철강업종도 8곳에서 1곳으로 뚝 떨어졌다. 특히 건설업은 지난 한해 수주 실적이 48% 급증했다.

전자의 경우 구조조정 대상 업체가 2년 연속 5곳 이상이었다. 지난해 7곳에서 올해 5곳으로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금감원은 글로벌 대기업에 부품을 납품하는 대형 1·2차 벤더 등이 구조조정 대상 기업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구조조정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26개사는 부실징후가 있어 자체 자구계획을 시행해야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전자가 7곳으로 가장 많았고, 철강 4곳, 건설 4곳, 화학 2곳, 조선 1곳 등으로 분포했다. 금감원은 이들 기업을 '자체 경영개선 프로그램' 대상으로 분류해 자구계획 이행실적을 점검·관리할 예정이다.

26개사가 제출한 자구계획은 규모는 1조3000억원이며, 부동산 등 자산매각이 1조원으로 77%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