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0% 할인 아이스크림' 사라지나

입력 2016-08-07 12:01:28 | 수정 2016-08-07 22:33:25 | 지면정보 2016-08-08 A2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빙과업계, 실적 악화에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기사 이미지 보기
빙과업계가 이달부터 권장소비자가를 표기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아이스크림 납품가격을 인상했다. 아이스크림 상시할인이 어려워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7일 빙과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 빙그레, 해태제과, 롯데푸드 등 빙과 4사는 이달부터 권장소비자가를 표기하면서 납품가격을 조정했다. 유통채널마다 가격 차이가 심해 납품가가 낮은 소매점은 올리고, 높은 소매점은 낮췄다고 업체들은 설명했다. 하지만 납품가를 인상한 곳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빙과업계가 2010년 이후 사라진 권장소비자가를 다시 표기하기로 한 것은 비정상적인 상시할인이 일상화됨에 따라 실적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빙과업체들의 지난달 매출은 성수기인 여름철을 맞아 더위가 지속됐음에도 지난해보다 2~7% 줄었다.

빙과업계 관계자는 “식후에 마시는 커피 등 대체음료 시장이 커지는 등 외부적 여건 변화는 어쩔 수 없지만 상시할인 체제 등 왜곡된 유통구조로 인한 문제도 실적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빙과제품을 미끼 상품으로 활용해온 유통업체들의 불만도 있지만 더이상 방치할 수 없어 제값 받기에 나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빙과업계는 가격이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소비자들은 사실상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