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7월 '고용 서프라이즈'

입력 2016-08-06 00:21:38 | 수정 2016-08-06 04:06:36 | 지면정보 2016-08-06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새 일자리 25만5000개…두 달 연속 예상치 '훌쩍'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높아져"
미국에서 지난달 25만5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달 연속 예상을 뛰어넘는 고용 호조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연내 인상할 가능성을 높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7월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 증가량이 25만5000개로 추정된다고 5일 발표했다. 전문가 추정치인 17만9000개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전달에도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 만의 최고치인 29만2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지난 5월과 6월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인력도 기존보다 1만8000개씩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실업률은 한 달 전과 같은 4.9%를 유지했다.

Fed는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미국 경제가 활기를 띠는 가운데 고용시장이 개선되고 있다”며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 놨다.

전문가들은 이번 고용지표 개선을 곧바로 9월 금리 인상과 연결하는 데는 회의적이다. 일본은행(BOJ), 영국 중앙은행(BOE) 등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적극적인 경기 완화 정책을 펴고 있어 미국이 내달 금리를 인상할 경우 급격한 달러화 강세와 성장률 둔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또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어 12월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 예상이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예상치(2.5%)를 크게 밑돈 1.2%로 나오는 등 실물경기 회복이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에 비해 여전히 낮은 임금상승률도 Fed의 금리 인상에 걸림돌로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