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뷰] 이정현 새누리 당대표 후보 "모든 가능성 열어두겠다"

입력 2016-08-05 18:55:15 | 수정 2016-08-05 23:30:01 | 지면정보 2016-08-06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박 단일화에 대응방안 검토…야당으로 착각해 청와대 공격하면 안돼"
기사 이미지 보기
“비박계 후보 단일화로 인해 경선 구도에 변화가 생겼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대응방안을 생각하고 있다.”

새누리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친박(친박근혜)계 이정현 후보(사진)는 5일 기자와 만나 “(이주영 후보와의 단일화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고 말했다. ‘흔들림 없는 완주’를 강조해 온 이정현 후보가 이주영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현 후보는 정병국 후보를 비롯한 비박(비박근혜)계 당권주자들이 ‘친박 패권주의 청산’을 전면에 내세운 것에 대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권력에는 주류가 있고 비주류가 있었다”며 “이명박 정부 당시에는 친이(친이명박)계라는 주류 세력이 있었고 그분들이 패권을 휘둘렀다고 하면 그것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화합하고 통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계파 갈등을 조장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청와대 정무수석과 홍보수석을 지냈다. 그는 청와대 위주의 수직적인 당청 관계를 지적하는 비박계 후보 목소리에 대해 “청와대를 흔들고 대결구도로 가려는 것은 새누리당과 국민에게 이득이 되지 않는 행동”이라며 “청와대를 공격과 비난의 대상으로 생각하며 스스로를 야당으로 착각해서는 대선에서 국민들께 호소할 명분이 없어진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 운영 방안과 관련해 “국회 안의 문제는 원내대표에게 일임하고, 내년 대선 준비는 원외 당협위원장을 비롯한 원외 인사에게 맡기는 이원화 구조로 가겠다”고 밝혔다. 또 세법개정안 등 각종 경제정책 이슈를 야당이 선점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당이 제대로 된 정책 경쟁을 펼치지 못하고 정책에서 국민이 실종됐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생겼다”며 “대표가 되면 정책은 새누리당이 완벽하게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2.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2% 툴젠 +4.50%
SK하이닉스 +1.40% 와이지-원 -0.42%
SK디앤디 +3.04% 엔지켐생명... +6.20%
SK가스 -1.22% 서울반도체 +1.08%
삼성전자 -1.00% 우리산업 +1.8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40%
현대로보틱... -2.78%
LG화학 +1.64%
삼성전자 -1.00%
KB금융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휴젤 -2.81%
메디톡스 -0.16%
대화제약 +2.58%
셀루메드 +29.9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91%
삼성물산 +2.61%
삼성SDI +3.45%
LG화학 +1.64%
LG디스플레... +0.5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0.26%
동진쎄미켐 +7.47%
테라세미콘 +1.69%
원익홀딩스 +3.74%
원익QnC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