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발 '열폭탄'…서초구 38도까지 치솟아

입력 2016-08-04 17:58:03 | 수정 2016-08-05 01:35:27 | 지면정보 2016-08-05 A2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4일 35.7도 올들어 최고
전국 대부분 지역 33도 웃돌아
< “덥다 더워” > 서울의 최고기온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5.7도까지 치솟은 4일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수영장에서 얼굴에 찬물을 끼얹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덥다 더워” > 서울의 최고기온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5.7도까지 치솟은 4일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수영장에서 얼굴에 찬물을 끼얹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서울의 4일 낮 최고기온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5.7도까지 치솟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33도를 넘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땡볕더위는 이달 중순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가열된 공기가 한반도 상공으로 유입되면서 폭염이 더욱 심해졌다”며 “대기가 안정되면서 햇빛을 막아주던 구름까지 사라져 기온이 더 올랐다”고 밝혔다.

중국 북부에서 형성된 고기압이 편서풍을 따라 한반도로 건너오면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한반도 남쪽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고기압에서도 고온다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의 이날 공식 최고기온이 35.7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의 한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었다. 기상청은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이날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공식 기온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방재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준으로는 서울 서초구의 최고기온이 38.1도까지 치솟았다. 경기 여주 37.9도, 연천 37.6도, 서울 강북구 37.0도 등 일부 지역은 AWS 기준으로 35도 이상까지 올랐다.

5일에도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민간 기상업체인 케이웨더의 반기성 예보센터장은 “중국발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이 평년보다 훨씬 강해 다음주까지도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