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이~신설 경전철 공사 중단] 9개 경전철 사업도 올스톱 가능성

입력 2016-08-04 17:33:05 | 수정 2016-08-05 03:28:23 | 지면정보 2016-08-05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속도 더딘 서울 경전철

그나마 사업성 있다던 동북선·면목선, 사업 멈춰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1호 경전철인 우이신설선 사업이 사업성을 둘러싼 서울시와 민간 사업자 간 갈등으로 표류하면서 후발 민자 경전철 사업 추진도 차질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가 우이신설선 사업자의 사업성 재설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한 건 나머지 9개 경전철 사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선례를 남기지 않으려는 것이다. 우이신설선은 서울 경전철 중 사업 속도가 가장 빨라 다른 사업의 모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런 사업이 중단 위기에 몰리자 사업성이 낮은 다른 사업은 재검토가 불가피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서울시는 우이신설선을 포함해 여의도~서울대앞을 연결하는 신림선, 왕십리~상계역을 연결하는 동북선 등 10개 노선의 경전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모두 민자사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3년 7월 ‘서울시 도시 철도 종합발전방안’을 발표하며 10개 노선(신림선·동북선·면목선·서부선·우이신설 연장선·목동선·난곡선 등 7개 노선, 위례신사선·위례선·지하철 9호선 4단계의 신규 3개 노선)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오세훈 전 시장이 운을 뗐다가 중단된 경전철 사업을 기존보다 확대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사업 속도는 더딘 편이다. 업계에서 수익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는 노선은 신림선과 동북선 정도다. 그러나 그중 동북선은 2007년 이후 행정절차가 지연되다가 주관사인 경남기업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사업을 멈췄다. 신림선은 아직 착공도 하지 못했다. 동북선과 함께 강북 주요 도시철도로 기대를 모았던 면목선은 사업자 선정도 못하고 있다. 서울시는 최근 이 노선에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 대신 정부와 민간이 사업 위험을 분담하는 위험분담형(BTO-rs)과 손익공유형(BTO-a) 방식을 추가로 허용했다.

목동(신월동~당산역), 난곡(보라매공원~난향동), 우이신설연장(우이동~방학동) 경전철은 민간 사업 제안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