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뷰] 정병국 새누리 당 대표 후보 "친박 패권 청산위한 단일화 압박 거세다"

입력 2016-08-04 19:20:46 | 수정 2016-08-05 03:41:25 | 지면정보 2016-08-05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호영과 비박 단일화 추진 시사
"비례대표 60% 당내 인물 선출"
기사 이미지 보기
“친박(친박근혜) 패권주의를 청산하기 위해 혁신세력 후보자들이 흩어져서는 안 된다는 요구를 받고 있다. 후보 단일화는 세력이 판단해야 한다.”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정병국 후보(사진)는 4일 기자와 만나 주호영 후보와의 ‘2단계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정 후보는 선거 후보등록일인 지난달 29일 비박계인 김용태 의원과 후보 단일화를 했다.

정 후보는 “시간이 가면 갈수록 (주변의 단일화) 압박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누구로 단일화할지는) 세력이 판단할 문제”라며 “친박계의 패권주의를 청산하기 위한 후보 단일화인 만큼 다른 분이 더 낫다고 판단되면 그분이 할 수도 있는 문제”라고 밝혔다. “이번 주말까지 정병국, 주호영 후보의 단일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김무성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김 전 대표도 친박 패권주의가 청산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이라고 했다.

그는 비박계 단일화를 비판한 이주영 후보에 대해 “비판의 논거가 없다”며 “본인이 비박인지 친박인지부터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돈과 인력이 많이 드는 소모적인 합동연설회를 없애자고 주장했지만 이 후보만 반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당대회 이후 당 운영 방향에 대해 “(지금까지) 청와대 중심의 수직적인 당청관계였다면 이제는 당이 주도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할 수 없는 일을 당이 보완하고 협조하는 관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원이 중심이 되는 정당이 되기 위해 국회의원 비례대표 공천자의 60%는 당내 인사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세법 개정안 등 주요 경제이슈 주도권을 야당이 선점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당이 국민 중심이 아니라 지도부 중심으로 운영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양극화 이슈에 대한 탄력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포용적 보수를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호/박종필 기자 usho@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