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over Story] 57년전 직원 9명으로 시작한 해상보험사, 사명 4번 바뀌었지만 안정적 성장 유지

입력 2016-08-04 16:35:10 | 수정 2016-08-04 16:35:10 | 지면정보 2016-08-05 B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KB손보는 어떤 회사
기사 이미지 보기
KB손해보험은 올해로 창립 57년을 맞았다. 반세기가 넘는 동안 네 번이나 회사명이 바뀌었지만 국내 수위권 손해보험사 자리를 지켜왔다.

KB손보의 모태는 1959년 1월27일 설립된 범한해상이다. 서울 태평로의 작은 사무실에서 임직원 9명으로 시작했다. 국내 두 번째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출발한 범한해상은 선박보험, 화재보험, 특종(特種)보험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히며 종합 손해보험사로 발돋움했다.

1970년 럭키금성그룹(현 LG그룹)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갖췄다. 1988년엔 모그룹의 이름을 따 럭키화재로, 1995년엔 다시 LG화재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듬해인 1996년에는 업계 최초로 자동차 사고 긴급출동 서비스인 매직카서비스를 도입했다. 국내의 다른 손보사는 물론 외국 손보사까지 벤치마킹할 정도로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1999년 11월 LG그룹에서 계열분리됐다. 2006년 4월엔 LIG그룹에 편입돼 LIG손해보험으로 사명을 바꿔 달았다. 2013년 11월 LIG그룹이 회사 매각을 결정했고 이듬해 4월 KB금융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1년여간의 인수절차를 거쳐 지난해 6월24일 KB손해보험으로 사명을 바꾸고 KB금융그룹 계열사로 공식 출범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