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우조선 '1조 앙골라 계약' 무역보험공사가 단독보증

입력 2016-08-01 18:02:39 | 수정 2016-08-02 09:01:23 | 지면정보 2016-08-02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드릴십 대금 확보 길 열려
기사 이미지 보기
대우조선해양이 드릴십(이동식 원유시추선) 건조를 끝냈으나 인도하지 못하고 있는 앙골라 소난골 프로젝트와 관련해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단독으로 대출 보증을 서기로 했다. 무역보험공사의 보증이 차질없이 이뤄지면 대우조선은 1조원 상당의 드릴십 인도대금을 소난골로부터 받을 수 있다.

국책은행 고위 관계자는 1일 “최근 논의를 통해 소난골 프로젝트에 대해 무역보험공사가 추가 보증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소난골 프로젝트는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이 2013년 대우조선에 발주한 12억달러 규모의 드릴십 2기 건조 계약이다. 소난골은 9억9000만달러(선수금 제외)를 영국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 등에서 대출받아 올 6월 말과 7월 말 드릴십을 넘겨받을 예정이었으나 대출 보증 문제로 지연돼왔다. 무역보험공사와 함께 대출 보증을 약속한 노르웨이 수출보증공사(GIEK)가 보증(3억7000만달러) 약속을 철회했기 때문이다.

국책은행 관계자는 “대출 보증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대우조선은 자금난에 빠져 법정관리가 불가피해진다”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4조2000억원을 대우조선에 지원해 여력이 없는 만큼 무역보험공사가 GIEK 몫의 보증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태명/도병욱 기자 chihiro@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6.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50%
SK디앤디 +0.26% 툴젠 +0.14%
SK가스 -1.20% 아스타 -10.11%
LG화학 -1.20% 디에스케이 -6.94%
삼성엔지니... +3.59% 코미팜 +10.9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39%
LG전자 +4.05%
현대차 -2.06%
SK하이닉스 -0.51%
KB금융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34%
컴투스 +2.05%
안랩 +16.42%
웹젠 -1.93%
아모텍 +0.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