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물저장 탱크 없어 위생적"…직수형 정수기 '전성기'

입력 2016-08-01 17:40:31 | 수정 2016-08-01 20:41:32 | 지면정보 2016-08-02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니켈 검출 얼음 정수기' 여파
청소·관리 편해 소비자 선호

동양매직, 판매량 2배 껑충
기사 이미지 보기
강경수 동양매직 사장은 지난달 말 정수기 판매량 추이를 보다가 깜짝 놀랐다. 월 1만대 안팎인 ‘슈퍼정수기’(사진) 판매가 2만대가량으로 껑충 뛰어서다. 정수기가 여름에 가장 많이 팔리는 것을 감안해도 증가 폭이 기대보다 가팔랐다. 동양매직 관계자는 “물탱크가 없어 위생적인 직수형 정수기 판매가 특히 늘었다”며 “직수형이 시장 주류로 자리 잡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직수형 정수기 판매가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업계가 예상하는 올해 직수형 정수기 판매는 40만대 이상이다. 작년 판매량 약 16만대의 두 배가 넘는다. 올해 국내 정수기 전체 시장 규모가 200만대가량으로 예상되는 것을 감안하면 비중이 20% 수준에 이를 전망이다.

직수형 정수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단순함’ 때문이란 분석이다. 직수형은 물이 흐르면서 바로 필터를 통과하기 때문에 고인 물이 거의 없다. 그만큼 세균이 번식할 우려가 적다. 물탱크가 없어 청소 등 관리에도 유리하다. 얼음이 나오는 등 부가기능은 없지만 ‘깨끗한 물을 만들어낸다’는 본연의 기능엔 충실하다. 단순한 제품이라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다. 크기가 작아 좁은 공간에 놓고 쓰기도 좋다.

코웨이의 얼음정수기에서 중금속이 검출된 영향도 있다. 얼음을 만들어내는 증발기의 니켈 도금이 벗겨져 정수기에서 검출되는 일이 잇따른 뒤 최근 얼음정수기 판매가 타격을 받았다. 이 탓에 정수기 수요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직수형으로 쏠렸다는 얘기다.

직수형 정수기 시장은 ‘후발주자’가 이끌고 있다. 동양매직 쿠쿠전자 교원 바디프랜드 등이 공격적으로 판매에 나서고 있다. 반면 ‘선두주자’ 코웨이는 직수형 정수기 판매에 소극적이다. ‘물탱크 있는’ 정수기를 여전히 주력으로 판매 중이다. 청호나이스는 아예 직수형 정수기 모델이 없다. 청호나이스 관계자는 “아주 미세한 불순물까지 걸러주는 역삼투압(RO) 방식은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물탱크가 꼭 있어야 한다”며 “이 방식을 포기하면서까지 직수형 정수기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 아직 없다”고 말했다.

정수기 가격이 낮은 것도 선두 기업이 직수형에 적극적이지 않은 이유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시장 장악력이 큰 기업은 평균 제품단가를 낮추는 직수형을 선호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