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휴가 중 원유운반선 2척 수주한 정성립

입력 2016-07-31 19:28:22 | 수정 2016-08-01 03:35:07 | 지면정보 2016-08-01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싱가포르서 2천억 규모 계약
최길선 회장도 외국현장 방문
기사 이미지 보기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최근 여름휴가 중 싱가포르 선주사를 만나 초대형 원유운반선 두 척을 수주했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도 여름휴가 때 해외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국내 조선업계 수장들이 ‘수주절벽’으로 인한 불황을 극복할 방안을 찾느라 사실상 휴가를 반납했다.

3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정 사장은 지난 29일 싱가포르에서 BW그룹 산하 BW탱커스와 31만8000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두 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200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회사의 집중 여름휴가가 시작됐지만 정 사장이 직접 싱가포르를 찾아 사업을 챙겨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정 사장은 남은 휴가기간에도 거제 본사 건조 현장을 틈틈이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올해 여름휴가 기간에 회사 경영진과 함께 유럽 및 중동지역 해외 공사현장을 방문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에서 32억달러 규모로 수주한 2400㎿급 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다. 같은 곳에서 2013년 수주한 33억달러 규모의 2640㎿급 화력발전소 건설 공사도 하고 있다. 최 회장은 해외 공사현장을 돌아보며 진행 상황을 살피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휴가에도 현장을 챙기는 것은 사업환경이 여전히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초부터 극심한 수주절벽을 겪으면서 비상경영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희망퇴직을 받아 인력 규모를 줄이고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는 등 사업 구조조정이 한창이다. 업계 관계자는 “위기의식이 커진 만큼 경영진도 현장을 더 챙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8.1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4% 툴젠 0.00%
SK디앤디 +0.49% 폭스브레인 -0.79%
SK가스 -0.87% 클리오 +0.15%
SK하이닉스 +1.94% 인터플렉스 -1.05%
삼성전기 0.00% 매일유업 -0.8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00%
현대차 0.00%
삼성물산 0.00%
POSCO 0.00%
LG화학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지엔코 0.00%
CJ E&M 0.00%
클리오 0.00%
광림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