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휴가 절정에 고속도로 극심한 '정체'…인천공항 이용객 첫 20만명 돌파

입력 2016-07-31 16:46:17 | 수정 2016-07-31 16:4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름 휴가철이 절정기를 맞았다. 고속도로는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고, 인천공항 이용객은 사상 처음으로 2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일요일인 31일 오후가 되면서 동해안으로 휴가를 떠났다 돌아오는 행락객을 태운 차량이 몰려 영동고속도로 상행선은 55.3㎞ 구간이 극심한 정체 현상을 빚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정체구간은 면온나들목∼둔내나들목, 여주나들목∼이천나들목, 대관령나들목∼속사나들목 등이다. 총 55.3㎞인 이들 정체구간을 지나는 데만 100분가량이 걸린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서산휴게소∼서산나들목, 송악나들목∼서평택나들목,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등 23.9㎞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신갈분기점∼서울요금소와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등 9.4㎞ 구간이 시속 40㎞ 미만 속도로 서행하는 등 상대적으로 정체구간이 짧다.

도로공사는 오후 4시에 승용차로 강릉에서 출발하면 톨게이트를 기준으로 서울까지 오는 데 4시간가량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평상시 일요일과 달리 오전 10∼11시부터 일찌감치 시작된 정체는 주요 도로별로 오후 5∼7시 사이 절정에 이른 뒤 점차 풀릴 전망이다.

이들 고속도로 상행 구간의 정체는 오후 10시를 전후해 원활한 흐름을 되찾을 것으로 공사는 전망했다. 이는 평소 일요일보다 약 2시간 늦은 것이다.

공사는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평상시 일요일 수준인 390만대보다 10% 이상 많은 432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은 공사가 휴가기간 교통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하는 닷새(이달 29일∼다음달 2일) 중에서도 30일(472만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교통량을 보일 전망이다.

인천공항은 해외 여행객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날 이용객이 출국 10만5153명, 입국 9만5926명 등 20만1079명으로 집계돼 사상 처음으로 2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18만9734명)과 30일(19만3420명)에 이어 이날까지 사흘 연속 사상 최대 이용객 기록을 갈아치웠다.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여름 성수기(이달 16일∼다음달 15일) 인천공항 이용객이 542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