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건강 챙기는 중년 여심 잡아라…천연성분 건강식품 '봇물'

입력 2016-07-31 19:27:57 | 수정 2016-08-01 04:08:25 | 지면정보 2016-08-01 A1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카페

백수오 사태 이후
업체들 시장선점 경쟁
기사 이미지 보기
중년 여성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포스트 백수오’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콩, 소나무껍질 등 천연물질 성분의 제품이 쏟아지고 있어서다. 절대 강자였던 백수오가 ‘가짜 백수오 사태’로 무너진 이후 주도권을 쥐려는 업체 간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식물성 에스트로겐 건강기능식품 ‘페미언스’를 선보였다. 대두에 많은 이소플라본이 주성분이다. 이소플라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기능을 한다. 종근당건강과 보령수앤수는 피크노제놀을 주성분으로 하는 ‘피크노퀸’과 ‘레이디 피크노제놀’을 각각 내놨다.

피크노제놀은 프랑스 보르도 지역에서 30~50년간 자란 소나무 껍질에서 추출한 천연성분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았다. 동국제약도 갱년기 치료제 ‘훼라민큐’가 서양승마 등 생약성분을 함유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업체들이 천연 성분을 내세우는 것은 인위적인 호르몬 요법의 부작용에 대한 중년 여성들의 거부감이 크기 때문이다. 갱년기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틴 등을 투여하는 호르몬 요법은 유방암 자궁내막암 등 부작용이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백수오가 중년 여성에게 큰 인기를 끈 것도 부작용 없는 천연 성분이라는 점 때문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가짜 백수오(이엽우피소)가 일부 제품에 섞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중년 여성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무주공산’이 됐다.

업체들은 가짜 백수오 사태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신을 없애기 위해 안전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천연 성분 제품을 내놓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가짜 백수오 사태 이후 대체재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났다”며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천연 성분 제품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중년 여성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30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중년 여성 건강기능식품은 재구매율이 매우 높아 절대 강자가 사라진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