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경준 기소…68년 검찰 역사상 현직 검사장 첫 구속 기소

입력 2016-07-29 18:24:00 | 수정 2016-07-30 02:14:19 | 지면정보 2016-07-30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9억5천만원 뇌물수수 혐의
검찰 '개혁추진단' 꾸리기로
진경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회장 등으로부터 9억5000여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29일 기소됐다. 현직 검사장이 구속 기소된 것은 68년 검찰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사건을 수사한 이금로 특임검사팀은 이날 진 검사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제3자 뇌물수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하고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진 검사장은 2005년 6월 넥슨 측에서 4억2500만원을 받아 넥슨의 비상장주식을 매입한 뒤 이듬해 이를 10억원에 되팔고 넥슨재팬 주식 8537주를 취득했다. 특임검사팀은 진 검사장이 매입한 넥슨재팬 주식을 뇌물로 판단했다.

진 검사장은 이 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장모에게서 빌린 돈으로 주식을 매입한 것처럼 가짜 서류를 꾸미고 이를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의혹이 제기된 올해 4월 공직자윤리위가 재검증에 들어간 이후에도 세 차례 허위 소명서를 제출했다.

진 검사장은 2008년 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넥슨 명의의 제네시스 리스 차량을 공짜로 사용한 뒤 이 차량 명의를 아예 넘겨받은 혐의도 있다. 특임검사팀은 리스료(1950만원)와 차량 가격(3000만원)을 합친 4950만원을 뇌물로 판단했다.

넥슨뿐 아니라 대한항공에도 부당한 압력을 가해 이득을 봤다.

진 검사장이 기소된 직후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는 “진 검사장의 검사 신분을 신속히 박탈해달라”며 최고 수준 징계인 ‘해임’을 법무부에 청구했다.

특임검사팀은 해산됐지만 넥슨의 경영비리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3부(부장검사 최성환)에서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한편 대검찰청은 이날 ‘검찰 개혁추진단’을 꾸리고 조직문화, 의식 변혁 등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썬코어 -6.36%
SK디앤디 0.00% 엔지켐생명... -0.46%
SK가스 -0.45% 에스엔유 +6.60%
삼성전자 -0.58% YTN -1.04%
현대산업 +2.66% 퓨쳐켐 +2.0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팬오션 -1.73%
KT&G +1.44%
POSCO -0.5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6.03%
대화제약 -3.14%
이오테크닉... +3.10%
뉴트리바이... +3.43%
아프리카TV -4.3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