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국인 관광객, 경복궁 등 서울 대표 관광지 16곳 카드 1장으로 구경

입력 2016-07-28 17:37:42 | 수정 2016-07-29 01:06:24 | 지면정보 2016-07-29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시는 경복궁 등 서울 대표 관광지 16곳의 입장이 가능한 외국인 관광객 전용 1일 패스인 ‘디스커버 서울 패스’를 29일 선보인다. 가격은 3만9900원이다.

첫 시설에 입장한 때부터 24시간 사용할 수 있다. 패스 하나로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삼성미술관 리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등을 관람할 수 있다.

패스를 별도로 충전하면 교통카드로 사용할 수 있다. 명동 관광정보센터 등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도 내려받을 수 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4.0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9% 툴젠 -0.69%
카프로 +4.97% 엔지켐생명... -7.75%
대우부품 -0.34% 에스엔유 -1.86%
LG화학 +1.38% 디에스케이 -1.85%
SK디앤디 -0.26% 리켐 -5.4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2.12%
LG전자 +2.89%
현대차 -1.76%
SK하이닉스 0.00%
KB금융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98%
컴투스 +2.22%
안랩 +5.97%
웹젠 -0.43%
아모텍 +1.7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