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檢,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구속영장…車업계 반응은 '무리수'

입력 2016-07-28 13:57:13 | 수정 2016-07-28 13:5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 사장, 검찰 조사서 "배출가스 조작 사실 몰랐다" 혐의 부인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6월초 부산모터쇼에서 신차 'QM6'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6월초 부산모터쇼에서 신차 'QM6'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변성현 기자)


[ 김정훈 기자 ]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박동훈 전 폭스바겐코리아 사장(현 르노삼성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폭스바겐 사태의 책임자 중 한 명으로 그를 지목했다.

박 전 사장의 구속 여부는 오는 29일 법원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검찰은 독일 본사와 한국법인이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그가 사전에 인지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가 설립된 2005년 초대 사장에 올라 2013년 독일인 토마스 쿨 사장이 회사를 맡기 이전까지 국내 수입된 차량의 판매를 총괄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최근 트레버 힐 전 아우디코리아 사장(2007~2012년) 등 독일 본사 임직원 7명을 국내로 소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 대표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업계 일각에선 박 전 사장을 폭스바겐 사태의 핵심 책임자로 몰아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 전 사장은 폭스바겐 임포터 사장으로 일하면서 폭스바겐 본사로부터 세일즈·마케팅 부문을 비롯한 경영 전반에 걸쳐 간섭을 받는 등 사장의 권한이 약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메이커의 한국지사장 자리는 본사의 부장급 정도여서 직책에 대한 권한이 적은 편"이라면서 "영업 능력을 인정받아 수년 간 사장직을 유지했을 텐데, 차량의 기술적 부분까지 깊게 몰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의 자동차 안전·환경 인증 등이 허술했던 것은 그 당시 관행이었고 만일 지금과 같이 엄격한 기준을 들이대면 대부분 업체들이 자유로울 순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과 관련한 수사에서 존리 옥시 전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현재 구글코리아 대표인 그는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옥시 레킷벤키지의 한국지사장을 맡았다.

르노삼성은 2011~2012년 경영난을 겪으면서 대규모 희망퇴직을 받았다가 2013년 흑자를 낸 이후 부산지역 제조업을 이끌어가고 있다. 올해는 상반기 SM6의 성공적 론칭에 이어 하반기 QM6 준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의욕적으로 사업을 펼치는 와중에 CEO(최고경영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직면하게 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하반기 QM6 출시와 노사 임단협 협상으로 CEO 경영활동이 많고 필수적인 상황에서 구속 기소할 필요까지 있는지 의문"이라며 "법원이 신중하게 판단해주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