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슬람국가(IS), 프랑스 성당 노신부 잔혹 살해 … 전세계 충격에 빠져

입력 2016-07-27 06:49:47 | 수정 2016-07-27 06:49: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슬람 무장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가 26일 프랑스 작은 마을의 성당을 공격해 노신부를 잔혹하게 살해한 사건이 벌어지자 전 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아일랜드 엔다 케니 아일랜드 총리는 이날 프랑스 국민에게 애도를 전하며 "수 세기 동안 교회는 언제나 신성한 곳이었기 때문에 이번 테러는 더 잔혹한 범죄다" 라며 "신자들은 정신적으로 충만해 있고 육체적으로 무방비 상태일 때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도 "끔찍하고 소름 끼치는 테러"라며 프랑스 국민에게 애도를 전했다.

페데리코 롬바르디 교황청 대변인은 "신성한 장소인 성당에서 사제가 살해되는 끔찍한 폭력이 저질러졌기 때문에 더 고통스럽다" 며 "최근 일어난 사건에 더해 커다란 고통과 함께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사건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프랑스는 힘을 모아 테러와 싸워야 한다"며 테러와 맞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프랑스 국민은 위협을 받고 있다는 걸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하지만 우리뿐 아니라 독일 등 다른 나라도 같은 처지에 있으며 연대의 강한 끈도 함께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분노와 공포에 휩싸였다. 에르베 모랭 노르망디 주지사는 "단순히 한 사람이 숨진 게 아니라 신부의 목을 그어 살해한 사건"이라면서 "프랑스 사회를 위협하는 사건이다. 프랑스 사회는 위험에 빠졌다"고 말했다. 루앙의 교구 신부는 미사를 집전하던 신부가 테러로 숨졌다는 점 때문에 모두가 깊은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미국 백악관은 네드 프라이스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어 프랑스 성당 테러를 강한 어조로 규탄했다. 백악관은 "미국은 프랑스 노르망디 성당에서 발생한 끔찍한 테러를 강력하게 비난한다"면서 "피살된 아멜 신부의 친구와 가족에게 위로를 보내고 생테티엔 뒤 루브래 성당 신자들과 함께 다른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8.3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백금T&A 0.00%
SK하이닉스 -4.48% 모바일어플... +14.24%
LG화학 -0.35% 피씨엘 +4.69%
한국쉘석유 0.00% 포스코 ICT -0.16%
SK디앤디 +0.50% 코데즈컴바... -0.5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24%
LG화학 -0.35%
호텔신라 +2.33%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4.4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에스에프에... -0.45%
고영 +0.82%
CJ E&M +1.00%
클리오 +0.7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