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울산항 항운노조 간 하역계약 갈등

입력 2016-07-26 18:41:36 | 수정 2016-07-27 01:13:53 | 지면정보 2016-07-27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온산항운노조는 선박블록 하역업체인 A사와 노무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11일부터 인력을 투입했으나 울산항운노조의 방해로 하역 작업을 중단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초 복수노조로 출범한 온산항운노조는 조합원 32명을 확보한 뒤 같은 해 8월 고용노동부로부터 근로자 공급사업 허가를 받았다. 온산항운노조는 하역 노임을 최대 80%까지 내리는 등 공격 경영으로 노무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울산항운노조가 이를 저지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온산항운노조는 이희철 울산항운노조 위원장 등 노조간부 10여명을 검찰에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6.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툴젠 +0.14%
SK디앤디 +0.26% 아스타 -10.11%
SK가스 -1.20% 코미코 -17.50%
LG화학 -1.20% 디에스케이 -6.94%
삼성전자 -1.22% 엔지켐생명... -0.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50%
LG전자 +4.05%
현대차 -2.06%
SK하이닉스 -0.72%
KB금융 +1.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34%
컴투스 +1.96%
안랩 +16.63%
웹젠 -1.93%
아모텍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