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종 관가도 여름 휴가철…장관 휴가지 1순위는

입력 2016-07-26 18:14:21 | 수정 2016-07-27 02:28:49 | 지면정보 2016-07-27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종시는 요즘…

유일호 부총리, 강원도로…일부는 자택서 '방콕'
기사 이미지 보기
여름이 절정에 접어들면서 세종 관가의 공무원들도 하나둘 휴가를 떠나고 있다. 각 부처 장관들도 마찬가지다. 직원들이 눈치보지 않고 휴가를 떠날 수 있도록 장관들이 앞장서 휴가 계획을 잡고 있다.

대다수 장관들은 이달 말부터 내달 초에 2~3일씩 휴가 계획을 냈다. 지방에서 휴가를 보낸다는 장관들이 많았다. 일부는 특별한 일정 없이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방콕 휴가’를 택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내달 3~5일로 휴가 일정을 잡았다. 지방에 머무르면서 민생현장을 둘러본다는 계획이다. 장소는 확정하지 않았다.

지난해 취임 1개월여 만에 여름휴가를 맞았던 황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 머물면서 인근 공주·부여의 역사·문화유적을 둘러봤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주 세제개편안 발표를 마치고 내달 1~3일 강원에서 휴가를 보낸다.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심의를 앞두고 잠시나마 머리를 식힌다는 계획이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27~29일 지방으로 휴가를 떠난다. 내수를 살리기 위해 국내에서 휴가를 보낸다는 설명이다.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각각 농촌과 어촌으로 휴가를 떠난다. 이 장관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 휴가를 냈다. 휴가 첫날에는 경북 예천에서 열리는 세계곤충엑스포 개막식에 참가하고 이튿날 울산 십대리숲을 찾는다. 지난 4일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추천한 곳이다. 이후 울산 울주군의 외고산 옹기마을, 생태보존지역인 울산 무제치늪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김 장관은 내달 4~5일 휴가를 내고 울산 지역 내 어촌체험마을 두 곳을 방문하기로 했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25~27일 휴가를 내고 서울 잠실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유경준 통계청장도 내달 4~5일 휴가를 냈다. 고향인 부산에서 보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6% 썬코어 +0.77%
삼성전자 +1.46% 신라젠 +6.67%
SK디앤디 -1.07% 툴젠 -1.87%
SK가스 +0.91% 캠시스 +0.33%
현대산업 +2.03% 특수건설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54%
엔씨소프트 +2.95%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25%
하나금융지... -1.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25%
비아트론 +0.42%
코텍 +0.36%
대화제약 +2.84%
코미팜 +3.7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